‘카카오메이커스’, 독립법인으로…소셜임팩트 사업 본격화

가 +
가 -

카카오가 소셜임팩트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독립법인을 설립한다. 사명은 ‘카카오메이커스’다. 카카오에서 소셜임팩트 사업을 주도해 온 홍은택 부사장이 대표를 맡는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지난 2월 선보인 공동주문 플랫폼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를 중심으로 소셜임팩트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kakao hong

홍은택 카카오 수석부사장(사진=카카오)

카카오는 소셜임팩트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한 분야 또는 사회 전체의 시스템 변화를 추구함으로써 사회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재무적 성과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의장은 2014년부터 기업이 할 수 있는 사회적 역할로 강조해왔고, 카카오는 이를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로 진행했다.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는 출범 이래 90%에 가까운 주문 성공률로 월평균 매출이 20%씩 지속적으로 성장해왔고, 주문에 성공한 파트너들이 230여개 업체로 늘어나는 등 성과를 보였다.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를 출범 시점부터 이끌어 온 홍은택 부사장은 “서비스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한 단계 도약을 위해 빠른 의사결정과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독립법인으로 소셜임팩트의 가치 실현에 집중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메이커스는 내년 초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