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BMW, ‘5G 커넥티드카’ 시동

가 +
가 -

IT와 만난 자동차의 변신이 놀랍다. 자동차가 인터넷에 연결되는 것을 넘어, 5G 통신을 활용한 커넥티드카가 등장했다. 차량에서 더 빠르게 실시간으로 인터넷에 접속해 각종 정보, 경고, 원격제어, 멀티미디어 스트리밍 기능 등을 누릴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BMW코리아가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 조성된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에서 ‘커넥티드카-드론-도로교통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미래 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20Gbps 이상의 속도로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고 기지국-단말 간 1천분의 1초로 상호 통신하는 5G 시험망을 에릭슨과 공동으로 구축했으며, BMW와 5G 단말기를 탑재한 커넥티드카를 공개했다.

2.6km에 이르는 트랙을 덮는 5G 통신망과 이를 활용해 대중이 체감할 수 있는 대표 서비스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5G 시험망은 밀리미터파 광대역 무선 전송 등 핵심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소규모 단위로 구축하거나 운용했다.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은 “T5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로 5G 커넥티드카를 선보였다는 의미를 넘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내디딘 중요한 의미를 가진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T5는 SK텔레콤의 T와 5G의 5를 합친 단어로, SK텔레콤이 앞으로 열어갈 5G 시대를 상징하는 프로젝트 이름이란 설명이다.

SKT-BMW 5G

5G 커넥티드카가 상용화되면, 자동차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다.

차량을 도난 맞았다고 가정하자. 이때 도로와 신호등에서 수집된 초대용량 데이터를 바탕으로 관제센터에서 차량에 탑재된 UHD 카메라 영상과 드론 항공 영상을 실시간 확보해 도난당한 차량 주변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도난 차량의 GPS와 탑재 센서 등을 통해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그뿐 아니다. 5G 커넥티드카는 운전 주행도 돕는다. 커브길 등 주행 사각지대에 대한 정보를 미리 받아 도로 위 위험물 등을 피해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앞 차량 급정거 등 돌발 상황에도 주변 사물과의 통신을 통해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할 수도 있다.

BMW코리아 김효준 사장은 “자동차와 IT 기술을 지속 결합할 예정이며, 5G 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SK텔레콤과 미래 서비스를 현실에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SK텔레콤과 BMW는 5G 통신망의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바탕으로 V2X 기술과 영상 인식 센서를 활용해 장애물을 피하는 것은 물론, 신호등·도로·CCTV 등 차량 주변 사물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다채널 IoT 커뮤니케이션, 4K 멀티뷰 영상 및 360° VR 영상 송수신 무인 조정 드론 활용 조감(Bird’s eye view) 시스템 등을 시연했다.

커넥티드카 ‘T5’를 활용한 5G 기술 및 서비스 시연도.

커넥티드카 ‘T5’를 활용한 5G 기술 및 서비스 시연도.

SK텔레콤은 인텔과 개발 중인 노트북 크기의 5G 시험용 단말기를 통한 홀로그램 전송 기능도 함께 시연했다. 직접 5G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5G 버스도 공개했다.

SK텔레콤은 향후 대중이 직접 5G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5G 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