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aS, 국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시장 견인”

가 +
가 -

지난해 국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시장이 2014년 대비 7.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기준으로 4146억원 규모를 기록했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한국 IDC가 최근 발간한 ‘한국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시장 점유율, 2015’ 보고서가 밝힌 내용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SaaS) 모델이 늘어나면서 애플리케이션 시장 규모를 키웠다. 비용 대비 최대 효과 누릴 수 있는 SaaS 장점이 알려지면서, 이를 도입하는 기업이 늘어났고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한국IDC에서 국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시장을 담당하고 있는 최문수 연구원은 “향후 국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은 지속적인 성장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2020년까지 연평균 6.4%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설명했다.

IDC application market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시장은 다른 IT 영역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기업의 IT 비즈니스가 고도화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해 데이터 분석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에서 발생하는 데이터와 기업 비즈니스 활동으로 얻어진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으려는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그러면서 전사적자원관리(ERM), 고객관계관리(CRM), 공급망관리(SCM) 등 기업 내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을 통합하는 사례 역시 늘어나고 있다.

IDC는 보고서를 통해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도입이 늘고 있는 가운데, IT 환경의 유연성 확대 및 관리 효율성 확보, 비용절감 노력 등과 연계돼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부분의 유용성이 더욱 주목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최문수 연구원은 “글로벌 업체를 중심으로 관련 시장에서 클라우드 매출 및 비중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실제로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업체는 자사의 솔루션을 SaaS 방식의 클라우드 형태로 우선 제안하고 있는데, 이러한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은 국내 업체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