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우 서버 2016’ 출시

가 +
가 -

VM웨어가 크로스 클라우드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대에 대비한다면, MS는 새로운 ‘윈도우 서버 2016’으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에 대응하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3년 만에 서버 운영 시스템인 ‘윈도우 서버 2016’을 국내 출시했다.

윈도우 서버 2016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운영 시스템이다. 보안 기능, 나노 서버를 이용한 새로운 개발 옵션, 빌트인 컨테이터, 비용 저렴해진 스토리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기능 등이 새롭게 추가됐다.

김우성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사업본부 이사는 “윈도우 서버 2016은 강화된 보안과 간소화된 운영을 통해 기업들이 더욱 민첩하게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며 “내년 초 개관할 국내 데이터센터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들이 강력해진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MS windows server 2016 benefit

최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바람이 불면서, 클라우드를 비롯한 IT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데 기업이 관심을 보인다. MS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12개국 기업 120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8%, 국내 기업의 39%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현재 사용하고 있거나 향후 12개월에서 18개월 사이에 사용할 계획이 있다’라고 답했다.

특히 기업이 자체적으로 구축하나 컴퓨팅 환경과 클라우드 환경 각각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MS는 윈도우 서버 2016으로 이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보인 운영 시스템은 핵심은 높은 보안성과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운영 시스템을 제공한다. 쉴드 가상머신 기능으로 관리자 권한과 악성코드를 구분해 가상머신 환경에 대한 보안성을 높였다. 호스트 가디언 서비스로 신뢰할 수 있는 호스트에서만 가상머신을 구동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구현 지원을 통해 애저에서 제공하던 컴퓨트, 스토리지, 네트워킹 기능을 기존 기업이 사용하던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돕는다.

이 외에도 컨테이너의 기술을 적용한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도 추가했다. 윈도우 서버 컨테이너를 이용하면 개발자는 나노서버 옵션을 통해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필요한 개발 환경을 따로 설정할 수 있다. 애저와 온프레미스 환경 간 자유로운 라이선스 이동도 가능하다.

MS는 윈도우 서버와 함께 ‘시스템 센터 2016’도 출시했다. 시스템 센터 2016은 SDDC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의 배열, 환경설정, 관리 및 모니터링을 단순화함으로써 엔터프라이즈를 위한 최적의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한다.

MS는 내년 6월까지 기존 VM웨어 vSphere 환경에서 윈도우 서버 2016 데이터센터 에디션 기반의 하이퍼V로 마이그레이션 하는 고객에게 윈도우 서버 데이터센터 에디션 라이선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