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모바일 ‘애크로뱃 리더’, 문서 스캔 기능 추가

2016.11.21

PDF 문서 뷰어 앱 ‘어도비 애크로뱃 리더’가 종이 문서 스캔 기능을 추가했다. 스마트폰에서 애크로뱃 리더로 PDF 문서를 읽을 뿐 아니라, 종이 문서를 카메라로 찍어 곧바로 PDF 문서로 저장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폰 스캐너 앱은 문서나 화이트보드 내용을 디지털 기록물로 손쉽게 변환하게 돕는 도구다. 앱을 실행하면 카메라가 문서 가장자리 영역을 자동 인식하고 깔끔하게 사진을 찍어준다. 비스듬한 각도에서 찍더라도 수평을 자동 보정해 깔끔한 문서 형태로 보관하게 돕는다. 이런 식으로 인쇄된 문서부터 각종 서류, 영수증 등을 손쉽게 디지털 자료로 변환해 보관할 수 있다. 지금까진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렌즈’나 ‘에버노트 스캐너블’ 등이 인기가 높았다. 이번에 스마트폰 PDF 뷰어로 대중화된 애크로뱃 리더가 이 기능을 덧붙였다. 모바일 애크로뱃 리더 앱 이용자는 전세계 3억명에 이른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기존 애크로뱃 리더를 최신버전으로 판올림하면 메뉴에 ‘스캔’ 기능이 추가된다. 이를 실행하고 스캔할 대상에 카메라를 대면, 자동으로 대상을 인식해 촬영을 진행한다. 촬영한 문서는 원근이나 수평을 수정하거나, 읽기 쉽도록 글자를 선명하게 바꿔준다. 어도비는 ‘어도비 도큐먼트 클라우드’에 적용된 지능형 서비스 ‘어도비 센세이’를 이번 스캔 기능에 활용했다. 촬영이 끝난 문서는 PDF로 저장하면 된다. 여러 장의 문서를 연속 촬영해 하나의 PDF 파일로 통합 저장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에 직접 저장해도 되고 어도비 도큐먼트 클라우드, 박스, 드롭박스, 구글 드라이브, 아이클라우드, 셰어포인트 등 원하는 클라우드 저장소를 선택해도 된다.

애크로뱃 리더는 iOS·안드로이드OS에서 모두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acrobat_reader_02

‘애크로뱃 리더’ 앱을 최신 버전으로 판올림하면, 메뉴에 ‘스캔’ 기능이 추가된다.

 

acrobat_reader_03

카메라를 스캔 대상에 대면 자동으로 테두리를 인식해 촬영을 진행한다.

 

acrobat_reader_04

어도비 지능형 서비스를 적용해 수평이나 원근감, 선명도 등을 자동 보정해준다.

 

여러 장의 문서를 연속 스캔해 PDF 파일 하나로 저장할 수 있다.

여러 장의 문서를 연속 스캔해 PDF 파일 하나로 저장할 수 있다.

문서는 스마프톤에 직접 저장하거나 드롭박스, 어도비 도큐먼트 클라우드 등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저장하면 된다.

문서는 스마프톤에 직접 저장하거나 드롭박스, 어도비 도큐먼트 클라우드 등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저장하면 된다.

asadal@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