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앱’ 국내선 팔지도 사지도 못한다

가 +
가 -

android_market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Android)’를 탑재한 스마트폰에 대한 개발자와 소비자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작 국내 개발자들은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정식으로 판매할 수 없고, 국내 사용자들 또한 이러한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구입할 수 없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월 국내 1호 안드로이드폰인 ‘모토로이’가 출시됐고, 삼성전자(SHW-M100S)와 LG전자(KH5200)도 안드로이드폰 출시를 앞두고 있는 등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확산되는 추세다. 올해 이동통신 3사가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폰만 25종이 넘는다.

그러나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은 국내에서 반쪽짜리 서비스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까지 한국 개발자가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판매할 수 없고, 사용자도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구입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한 개발자는 “국내에 안드로이드폰이 정식으로 출시되기 만을 손꼽아 기다려왔다”며, “정식 출시와 함께 유료 결제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SK텔레콤이 모토로라의 ‘모토로이’ 예약판매를 시작한 이후 두달이 다 돼 가는 지금도 이런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반쪽자리 시장이 된 이유는 ‘구글 체크아웃’ 서비스 때문이다. 구글은 개발자들이 안드로이드 마켓에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등록하거나 사용자가 애플리케이션 대금을 결제할 때 자사의 결제 서비스인 ‘구글 체크아웃’의 계정을 이용토록 하고 있다. 이 계정을 등록하려면 이름과 주소, 그리고 미국 등 일부 국가의 신용카드 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그런데 구글의 체크아웃 서비스는 국내에 정식 서비스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일부 규모가 큰 개발업체의 경우에는 해외법인을 통해 체크아웃 서비스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국내 개발자들은 미국 신용카드 문제로 안드로이드 마켓에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이는 국내 개발자들의 글로벌 안드로이드 마켓 진입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는 것은 물론 양질의 한국어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가로막는 원인이 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마켓의 장점은 손쉽게 글로벌 시장에 문을 두드릴 수 있다는 것인데, 국내 개발자들은 글로벌 마켓 진출은 커녕 국내 시장에서도 통신사의 판매 루트를 빼면 유료 판매를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유료 결제 문제는 개발자 뿐만 아니라 사용자들에게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

안드로이드폰 등 스마트폰은 사용자들이 수많은 애플리케이션을 마음대로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애플리케이션 스토어의 규모가 곧 해당 스마트폰의 최대 경쟁력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그러나 한국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은 2만 개가 넘는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중 절반에 가까운 43%의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없다. 국내 안드로이드폰 카페와 커뮤니티에는 “안드로이드 마켓에는 무료만 있나요?”, “유료 앱은 어디 있나요?”라는 질문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결제 문제로 유료 애플리케이션은 사용할 수 없다’는 답변이 올라오면 “구입 전에는 몰랐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그나마 SK텔레콤이 운영하는 마켓플레이스인 ‘T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용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지만, 안드로이드 마켓과 비교하면 그 수가 비교할 수 없이 적다. KT는 ‘쇼(SHOW) 앱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도 판매할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나와있지 않은 상태다. 통합LG텔레콤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 두 회사는 아직 안드로이드 폰을 출시도 안한 상태다.

이처럼 국내 사용자들이 유료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구글 체크아웃 서비스가 언제 국내에 적용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캐나다의 경우 2009년 6월에 안드로이드폰이 첫 선을 보였지만 아직까지도 유료 결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는 구글 체크아웃 없이 안드로이드 마켓을 사용할 수 있는 대안이 등장했다. 미국 T-모바일이 구글과 협의해 안드로이드 마켓의 애플리케이션 구입 대금을 휴대폰 요금에 통합 청구하는 서비스를 시작한 것.

이러한 방식은 구글 체크아웃 서비스의 국내 도입과 무관하게 국내에도 적용될 수 있는 모델이다. 국내 이통사 가운데는 SK텔레콤이 유일하게 구글 측에 이러한 결제 방식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아직 양사간에 구체적인 협의가 있었던 것은 아니어서, 도입까지는 적지않은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 요금 통합 청구 방식이 사용자들의 유료 애플리케이션 구입 문제를 해결해 주는 해결책이지만, 국내 개발자들의 유료 애플리케이션 판매 문제까지 해결해 주는 것은 아니다.

이 모든 문제를 한번에 해결하려면 구글 체크아웃 서비스가 국내에도 빨리 도입되야 하지만, 또 다른 걸림돌이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고객의 금융 정보는 해외 이전이 법적으로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국내 진출하는 외국계 기업들은 아태지역 본부의 전산 인프라를 두고도 국내 별도의 IT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구글이 체크아웃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인프라를 국내에 두고 금융감독원의 보안성 심사도 통과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구글코리아측은 “빠른 시일 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중”이라는 답변만 반복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