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구글

미시간 주, “자율주행차량 활용 대폭 허용”

가 +
가 -

미국 미시간주에서 자율주행차량의 포괄적인 활용을 허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12월9일(현지시간) 릭 스나이더 미시간주 주지사가 주행도로에서 자율주행차량 실험은 물론, 자율주행차량의 사용 및 판매까지 허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ford_self driving

포드가 실험중인 자율주행차량(사진=포드)

미시간주는 이번에 통과된 법안으로 인해 가장 개방적으로 자율주행차량을 활용할 수 있는 곳이 됐다. 법안에 따르면 차량 조작을 위한 운전대, 페달 등이 없는 자율주행차량의 도로주행부터 여러 대의 자율주행차량이 군집해 움직이는 것도 실험할 수 있다. 플로리다 같은 주에서도 자율주행차량의 시험주행은 가능하지만, 운전대 같은 기존 차량에 필요한 기본적인 조작장치까지 떼지는 못한다. 미시간 주에서 상당한 수준까지 허가한 셈이다.

How it works – Google Self-Driving Car Project

다만 실험은 미시간 주에 등록된 기존 차량제조업체만 가능하다. 우버, 구글 같은 테크업체는 미시간 주에서 자신의 자율주행시스템을 실험할 수 없다. 이들 업체의 경우, 미시간 주의 전통 자동차 제조업체와 협력하는 방법 외에는 불가능하다. ‘안전한 도로를 위한 자율주행연합기존에 자율주행차량의 실험을 지속해 온 구글, 우버, 볼보, 리프트 등의 업체로 구성돼 있다close’의 법무자문위원 데이비드 스트릭랜드는 <리코드>와의 인터뷰에서 “환영한다”면서도 “연방정부는 국가적인 표준이 주마다 다른 법과 규제로 인해 조각보처럼 구성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