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공지능 비서 ‘누구’, 교통정보도 알려준다

가 +
가 -

SK텔레콤이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 기능을 12월14일 판올림했다.

이번 개선으로 누구는 ▲T맵 교통정보 ▲위키백과 음성검색 ▲라디오 ▲어린이 특화 콘텐츠 등 신규 서비스를 추가했고 ▲피자·치킨 배달 ▲날씨 안내 ▲전용 앱 등 기존 기능도 더욱 편리해졌다.

우선 누구는 T맵의 길안내 정보를 통해 목적지까지 자동차로 이동시 소요시간, 도착 예정 시간을 안내해준다. 예를 들어 “회사까지 얼마나 걸려? 언제 도착해?”라고 말하면 누구는 “(회사까지) 35분 걸립니다”, “오후 2시 30분 도착 예정입니다” 등으로 회신한다. 이 기능은 회사, 학교, 학원, 유치원, 어린이집 등 최대 5개 목적지 정보를 누구 앱에 미리 입력한 뒤 이용할 수 있다.

음성검색 기능도 강화됐다.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백과 한국어판’의 30만개 표제어에 대한 음성 응답 기능이 누구에 추가됐다. 예컨대 “위키에서 바라파사우루스에 대해 찾아줘”라고 말하면 “바라파사우루스는 중생대 쥐라기 전기에 오늘날 인도 중부에서 서식한 사족보행을 하는 대형 초식공룡입니다”라고 대답하는 식이다.

SK텔레콤은 위키백과 검색을 시범 운영한 뒤, 세부 내용까지 음성으로 들려주는 ‘지식검색 서비스’로 고도화할 예정이다.

이 밖에 누구를 통해 7개 FM 라디오 채널을 청취하거나, 동화·동요·자장가·태교음악 등 음악서비스 멜론과 연동된 4200개의 어린이 특화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기능도 개선했다. 날씨 안내 기능은 오늘·내일, 주간 날씨 외에도 ‘현재 날씨’와 ‘초미세먼지’ 등 자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피자·치킨 배달 요청시엔 메뉴를 이용 고객이 직접 설정할 수 있으며, 신메뉴나 선호메뉴도 추천받을 수 있다. 이번 개편과 더불어 스마트폰 앱도 개선됐다.

SK텔레콤은 이르면 이달 말 누구와 B tv 연동을 통해 음성으로 채널을 바꾸는 기능 등을 추가한다. 내년 초에는 대중교통 정보와 소요시간 안내, 음성 커머스 기능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박일환 디바이스지원단장은 “다양한 의견을 제안한 고객들 덕분에 누구 출시 3개월 만에 다양한 신규 기능을 포함한 대규모 업그레이드가 가능했다”라며 “사내 서비스뿐 만 아니라 외부 서비스와의 연동을 확대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skt_nugu_tmap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