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해킹 대회 ‘코드게이트2008’ 열린다…총상금 1억원

2008.03.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국 해커들이 실력을 겨루는 해킹 대회 ‘코드게이트2008’이 오는 21일 온라인 예선을 시작으로 개막된다.

23일까지 온라인 예선을 거쳐 선발된 8개 팀이 4월 14일, 15일 양일간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최종 결전을 벌이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해킹과 해커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을 바꾸고 보안 전문 인력을 양성하자는 취지아래 마련됐다. 총 상금은 1억원이 걸렸다.

행사를 주최하는 소프트포럼의 이순형 부사장은 “우리 사회는 여전히 해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정보보안 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해커문화를 양지로 끌어내어 함께 공유하고 즐기는 분위기 조성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행사 배경을 설명했다.

‘코드게이트2008’은 해킹대회외에 세계 보안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보안 컨퍼런스, 방어기술 콘테스트 및 보안전시회도 마련돼 있다. 기조연설은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과 국내서도 이슈로 떠오른 피싱, 파밍 관련 공동대응협의체인 안티피싱워킹그룹(Anti-Phshing Working Group/APWG)의 피터 캐서디 국제보안협회회장이 맡기로 했다.

 5개국 보안 전문가들이 모여 세계 보안 트렌드와 이슈 그리고 신기술을 소개하는 시간도 준비됐다. 미국의 대표적인 해킹축제 데프콘 설립자이자 운영자인 제프 모스(Jeff Moss), 중국 해킹대회 X-CON 운영자 캐스퍼(Caper)와 핵심멤버 린지(Linzi), 일본내 보안전문가 타카마(TAKAMA) 등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물론 고려대학교 이희조 교수, 국내 해킹 커뮤니티 와우해커 출신의 한제헌(고려대 대학원), 박찬암(부산남산고등학교/ 고교해킹대회 우승), 김기홍(세인트시큐리티 대표/와우해커)씨 등이 각각 보안 세미나를 진행한다.

기업내 보안 중역들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마이크로소프트 보안 총괄자인 앤드류 쿠쉬먼(Andrew Cushman), IBM 아테지역 보안 디렉터이자 싱가폴 보안협회 회장인 안소니 림(Anthony Lim), 임채호 NHN 연구센터 수석이 각각 기업이 바라보는 보안 이슈에 대한 강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코드게이트2008의 상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www.codegate.org)통해 확인 가능하다.

delight412@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