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제작

가 +
가 -

넷플릭스가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을 첫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로 제작한다고 1월5일 발표했다.

netflix_korea_original (1)

사진=넷플릭스

2018년에 넷플릭스가 단독으로 선보일 예정인 ‘좋아하면 울리는’은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약 190개 나라에서 동시에 모든 에피소드가 한 번에 공개될 예정이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천계영 작가가 다음 웹툰에 연재 중인 인기 연재작이 원작이다. 누군가를 좋아할 경우 이를 상대방에게 알려주는 앱이 보편화한 사회가 배경이다.

netflix_korea_original (2)

‘좋아하면 울리는’의 천계영 작가

천계영 작가는 “넷플릭스는 ‘좋아하면 울리는’의 세계관과 매우 잘 어울리는 플랫폼이다”라며 “한국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가 전 세계 8600만명이 넘는 넷플릭스 가입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에릭 바맥 넷플릭스 인터내셔널 오리지널 총괄 부사장은 “한국의 제작진과 명작 ‘좋아하면 울리는’을 함께 작업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넷플릭스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오리지널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높은 수준의 프로덕션을 통해 웹툰 장르의 가치를 새로운 한류 문화로 전 세계에 전파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총 12부작으로 예정된 드라마의 프로덕션은 ‘미생’, ‘시그널’ 등 다수의 화제작을 기획, 제작한 바 있는 이재문 PD의 ‘히든시퀀스’에서 맡았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