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카카오뱅크’ 본인가 신청…상반기 중 영업 개시

가 +
가 -

케이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도 인터넷전문은행 영업 준비를 마쳤다. 카카오뱅크는 1월6일 금융위원회에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 서류를 일체 제출했다. 정식 은행명은 ‘한국카카오은행(일반명 카카오뱅크)’으로, 연결-확장-나눔을 선보이는 은행이 되는 게 목표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5년 11월29일 은행업 예비인가를 받은 이후 준비법인을 설립하고, 출자,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구축 등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위한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에 인가신청서, 자본금·자금조달방안, 대주주·주주구성, 사업계획,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물적설비 등을 담은 본인가 신청 서류를 제출했다.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금융과 ICT 기술을 결합한 혁신으로 고객과 은행, 고객과 고객을 ‘연결’하고 편의성 극대화와 비용 최소화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금융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확장’하며 절감한 비용이 고객 혜택으로 돌아가는 ‘나눔’을 확인할 수 있는 은행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kakaobank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심사를 거쳐 1분기 안에 카카오뱅크 본인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융감독원 내부에 관련부서 합동으로 ‘실지조사반’을 꾸려 여신, 리스크, 소비자보호, 자금세탁, 내부통제 부분 내규, 설비 구축 분야에서 적정성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본인가 이후 상반기 중 영업 개시를 목표로 은행 설립을 진행중이다. 카카오뱅크 본점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역로에 위치한 에이치스퀘어(H Square)에 위치하며, 인터넷전문은행이기에 별도 지점은 두지 않는다.

카카오뱅크 측은 “다만, 원활한 고객서비스를 위해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KDB생명타워에 카카오뱅크 모바일뱅킹센터를 마련할 예정이다”라며 “전산센터는 LGCNS 상암 IT센터에, DR(재해복구)센터는 KT분당 IDC에 있다”라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1월 2천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현재 자본금이 3천억원에 이른다. 한국투자금융지주, 카카오, KB국민은행, 우정사업본부, SGI서울보증, 이베이, 넷마블, Yes24, 스카이블루럭셔리인베스트먼트(텐센트)가 주주사다. 현재 카카오뱅크에는 210여명이 일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