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P와 CRM의 만남…MS ‘다이나믹 365’ 국내 출시

가 +
가 -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과 고객관계(CRM) 솔루션은 기업 애플리케이션의 꽃으로 불린다. 워드프로그램 하나 없는 개인 PC 환경을 상상하기 어렵듯, 이 두 솔루션이 없는 기업 PC 환경은 드물다. 그만큼 기업에서 자주 사용하는 중요한 솔루션이다.

그러나 ERP와 CRM을 제대로 쓰기란 쉽지 않다. 정보를 제대로 입력하지 않으면, 직원이 제대로 활용하지 않으면 허울 좋은 도구로 그치기 쉽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이 점을 잘 알고 있다. 기업에서 좀 더 활용하기 쉽게 만들기 위해, 직원이 편하게 입력하기 돕기 위해 이번에 클라우드와 인공지능을 ERP와 CRM에 더했다.

“다이나믹 365는 ERP와 CRM 사이의 벽을 허무는 진정한 의미로서의 차세대 지능형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과 강력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토대로 다양한 규모의 기업이 빠르게변화하는 고객의 요구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생산성을 향상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의 전환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합니다.”

서경구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상무가 1월17일 다이나믹365를 한국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서 상무는 다이나믹365를 두고 영업, 마케팅, 제조, 물류, 회계 등 기업경영의 전 프로세스에서 A.I의 장점을 십분 활용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서경구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상무

서경구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상무

다이나믹365는 MS가기존에 서로 다른 영역으로 구분하던 ERP와 CRM을 기업 실제 업무 흐름에 맞춰 하나로 묶었다. 여기에 인공지능 기술을 더해 데이터를 빨리 처리한다. 빠르게 처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업에서 더 나은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게 돕는다. 기존 MS 분석 솔루션인 파워 BI, 코타나 인텔리전스, 애저 머신러닝 등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서경구 상무는 “빅데이터와 AI를 중심으로 우리 사회 전반에 불고 있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방대하게 축적된 데이터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분석하고 활용하는가에 기업의 사활이 달려있다”라며 “다양한 분석 솔루션을 통해 기업은 경영에 필요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이나믹365에 탑재된 릴레이션십 인사이트 기능을 활용하면 고객과의 주고받은 이메일에서 자동으로 정보를 포착, 전송해 사용자가 일일이 데이터를 입력할 필요가 없다.

이름에서 추리할 수 있듯 오피스 365와 결합해 언제 어디서나 접속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PC나 태블릿, 모바일 관계없이 다양한 기기, 운영체제에서 사용할 수 있다.

기업의 사용 목적 및 규모에 따라 원하는 대로 다양한 솔루션을 확장 및 추가할 수 있다. 기존 비즈니스 시스템과의 연계는 물론, 산재한 각종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하나로 통합해 단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용 SaaS(소프트웨어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인 앱소스통해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을 다이나믹365와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