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캠퍼스 서울, ‘엄마를 위한 캠퍼스’ 3기 실시

가 +
가 -

구글 캠퍼스 서울이 엄마, 아빠를 위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엄마를 위한 캠퍼스’ 3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월6일 밝혔다.

campusSeoul

사진=구글코리아

‘엄마를 위한 캠퍼스’ 프로그램은 육아 때문에 창업의 꿈을 미루고 있었거나, 평소 스타트업에 관심은 있으나 어떻게 시작할지 몰랐던 엄마, 아빠들의 창업을 돕는 구글 캠퍼스의 지원 프로그램이다. 캠퍼스 서울에서는 2015년 7월 처음 시작돼 현재 2기까지 진행됐다. 총 52명의 부모 창업가들이 참여해 ‘모이’, ‘베이비프렌즈’, ‘그로잉맘’, ‘스타일앳홈’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을 창업했다.

이번에 실시하는 ‘엄마를 위한 캠퍼스’ 3기는 오는 3월30일부터 5월25일까지 9주 동안 매주 목요일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진행된다. ▲창업 아이디어 선정 ▲비즈니스 모델 플래닝 ▲제품 개발 ▲UI/UX ▲팀 빌딩 ▲펀딩 등의 다양한 세션으로 구성되어 실제 스타트업 창업의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배우게 된다. 창업에 성공한 스타트업 CEO와 분야별 전문가, 투자자 등 다양한 스타트업 관계자들의 강연을 통해 트렌드를 익히고, 네트워킹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프로그램 진행 기간에는 아이를 가진 부모 창업가들을 고려하여, 업무 공간 옆에 18개월 미만의 아기들이 놀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더불어 아기들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돌보미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육아로 인해 업무에 집중하기 힘들었던 부모들도 자녀와 함께 편안하게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엄마를 위한 캠퍼스’ 참여 신청은 2월6일부터 28일까지 신청 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현재 자녀가 있는 부모이면서 스타트업에 대한 열정과 아이디어가 있고, 공유하고 배울 자세를 갖춘 사람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엄마를 위한 캠퍼스’ 2기에 참여하여 현재는 부모교육 스타트업 ‘그로잉맘’을 운영하고 있는 이다랑 대표는 “’엄마를 위한 캠퍼스’는 스타트업을 준비하는 엄마들에게 최적화된 지원 프로그램으로, 창업 전반적인 부분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엄마를 위한 캠퍼스’ 프로그램과 관련된 보다 상세한 설명 및 질의응답을 위한 ‘엄마를 위한 캠퍼스 설명회 및 Q&A 세션’이 2월9일과 16일 오전 11시에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열린다. 사전 등록 없이 현장 참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