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AWS 따라잡겠다”…스마일서브,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출시

가 +
가 -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 다크호스가 등장했다. 자체 데이터센터를 보유한 호스팅 업체로 잘 알려진 스마일서브다. 스마일서브는 2년여에 걸친 준비 기간 끝에 자체 데이터센터 기술로 무장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IaaS)를 하겠다고 밝혔다. 시작부터 목표가 세다. IaaS 시장 거인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겨냥했다.

“서비스 품질뿐 아니라, 가격, 안정성 면에서도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업체와 비교해 손색이 없습니다. 이번 서비스 설계의 가장 큰 목표는 우리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사용자가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온디맨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김병철 스마일서브 대표

김병철 스마일서브 대표

김병철 스마일서브 대표는 IaaS ‘아이윈브이(Iwinv)’ 출시 계획을 밝히면서, 자신감에 넘친 모습을 보였다. 기존에 제공했던 호스팅 서비스와는 선을 그었다. 단순히 가상 서버만 클라우드 환경으로 제공하는데 그치지 않고 웹호스팅이나 도메인, 문자 서비스, 콘텐츠 가속 서비스 등 다양한 인프라 서비스를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금까지 우리 회사는 호스팅 고객을 집중했습니다. 클라우드 내공을 시전할 수 없었지요. 이번 아이윈브이 출시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해보려고 합니다. 지금까지 보유한 내공을 모두 방출해서 다양한 사용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도울 계획입니다.”

가격·24시간 지원으로 경쟁 클라우드와 차별화

김병철 대표는 자사에서 경험을 쌓은 호스팅 기술지원 서비스 장점과 클라우드 서비스 장점을 합쳐 이번에 서비스를 출시했다. 글로벌 업체가 대부분인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서 차별화 요소로 경쟁사와 비교해서 동일한 환경에서 최대 120배 이상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24시간 언제나 상시 대기해서 고객 클라우드 운영을 도와주는 전문가가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많은 사람이 AWS를 얘기하면서 싸다고 합니다. 그러나 실제 국내 사용자가 보았을 때 싸지 않지요. 원하는 기능을 추가하면 바로 가격이 높아집니다. 부족한 기술지원도 불편함 중 하나지요. 저흰 이 부분을 공략했습니다.”

스마일서브는 실제로 가격 경쟁력을 비교하기 위해 가장 일반적인 상품인 Real Core 상품을 만들고 기존 상품 가격 산정 프로그램으로 1개월 요금을 산출한 뒤, AWS와 가격을 비교했다. 그 결과 스마일서브 기본상품 (1Core, Ram 2GB, storage 25GB 50,000 IOPS, traffic 기본 제공 월 300GB)을 AWS에서 같은 수준의 상품을 구성하니 비용 차이가 124배 났다.

예를 들어, Real Core 1Core, 2GB RAM, 25GB SSD 블록 스토리지를 하루 10GB씩 월 300GB의 트래픽을 사용할 경우, 5만 IOPS – vCore 상품을 제외한 가장 기본의 저렴한 요금 기준으로 스마일서브는 월 1만3000원이 든다. 반면, 2만 IOPS의 AWS 요금은 아시아 서울 서비스를 기준으로 1403.67 달러다.

“환율을 적용하면 AWS가 120배 정도 비싼 셈이죠. 실제로 가격을 비교해 보면 AWS에서 하드디스크 기반 서비스를 이용할 비용으로 아이윈브이에서는 올플래시를 쓸 수 있습니다.”

스바일서브 데이터센터 모습

스바일서브 데이터센터 모습

스마일서브가 가격만 강조하는 건 아니다. 인프라 안정성도 챙겼다. 아이윈브이 서비스는 2008년 완공한 금천구 가산동 소재 우리 회사의 자체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제공한다. 클라우드 인프라의 성능을 좌우하는 네트워크와 스토리지 장비는 스마일서브가 직접 개발했다.

네트워크 장비는 엣지코어와 오랜 기간 파트너 관계를 맺으며 쌓아온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구현 노하우를 반영했다. 스토리지는 50만 IOPS 성능을 구현한 올 플래시 장비를 통해 최고의 속도를 제공한다. 데이터를 추가 비용 부담 없이 더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분산 블록 스토리지 기술을 적용해 안정성도 챙겼다.

여기에 더해 스마일서브는 한국형 트래픽 요금 체계로 차별화를 꾀했다. 경쟁 클라우드 서비스는 사용한 만큼 트래픽을 낸다. 기본 제공 트래픽이 없다.

“사용한 만큼 내는 것이 더 저렴해 보이지만, 실제 고객은 기본 제공 트래픽을 선호합니다. 아이윈브이는 일 단위 요금제를 통해 사용한 만큼 내는 방식과 기본 트래픽 제공 방식의 이점을 모두 제공합니다. 내부 평가 결과 쓴 만큼 트래픽 비용을 과금하는 서비스를 이용했을 때보다 월 300GB 정도의 트래픽 요금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이윈브이 이용 화면

아이윈브이 서버 관리 화면

기술 지원도 빼놓을 수 없다. 실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기업 중 대부분이 서비스 인프라 운영 과정에서 어려움을 호소한다. 개발자와 엔지니어가 있는 일부 대기업은 그나마 사정이 낫다. 중소중견기업은 클라우드 도입 후 운영하는 과정에서 막막함을 느낀다. 스마일서브가 24시간 대응 가능한 한국형 지원 프로그램을 함께 선보인 이유다.

“실제 고객을 만나보면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광고 문구만 믿고 서버 엔지니어 없이 서비스를 신청했다가 낭패를 본다고 하소연하더군요. 관리자 없이 클라우드를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은 허구에 가깝습니다. 전담 인력이 없이 운영하려면 1년 365일 24시간 내 언제든지 전문 엔지니어의 지원을 받을 수 있어야 합니다.”

아이윈브이는 각종 서버 설치, 구성, 보안, 가속 등 인프라 구축과 운영에 관한 기술 지원 항목을 매우 상세한 수준으로 세분화했다. 기업은 운영체제, 웹, 데이터베이스, 보안 등 원하는 작업 항목을 직접 선택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전문가 상담이 필요할 경우 전화 컨설팅을 이용하면 된다. 스마일서브는 정부 고시 소프트웨어 노임 단가를 기준으로 한 컨설팅 요금을 마련했다.

보안도 신경 썼다. 국내 최고의 보안 인증인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Information Security Management System) 인증을 받았다. 그 외에도 다양한 오픈소스 기반 보안 관련 솔루션, 방화벽 서비스, 망 이중화 환경도 제공한다.

스마일서브가 제공하는 보안 체계

스마일서브가 제공하는 보안 체계

아이윈브이 클라우드 서비스는 크게 서버 클라우드, 계정 클라우드, 콘텐츠 클라우드, 솔루션 클라우드 등으로 나뉜다. 서버 클라우드와 웹호스팅, 메일 호스팅을 제공하는 계정 클라우드는 3월까지 무료다.

현재 아이윈브이 서비스는 시범서비스 중이다. 스마일서브는 시험 기간을 마치고 오는 4월 정식으로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콘텐츠 클라우드와 솔루션 클라우드는 올해 안에 선보일 방침이다.

“아이윈브이를 사용하면 기술 지원 서비스를 통해 엔지니어가 24시간 준비해서 장애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프로그래머가 더는 고생하지 않아도 되지요. 가장 기초 작업부터 보안까지 다 도와줍니다. 앞으로 4-5년 안에 가랑이가 찢어져도 AWS를 쫓아가겠습니다. 엔터프라이즈급 서비스부터 시작해서 인공지능까지 AWS를 따라잡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

네티즌의견(총 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