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으로 시작하는 창업자의 공간, 캠퍼스 서울

가 +
가 -

구글이 만든 창업가 공간 ‘캠퍼스 서울’이 2월2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2016년 캠퍼스 서울의 성과와 2017년 계획을 공개했다. 임정민 캠퍼스 서울 총괄은 ‘성장’, ‘글로벌’, ‘다양성’ 의 3가지에 집중함으로써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끄는 주역으로 한 걸음 더 도약하겠다는 2017년 비전과 계획을 제시했다.

campus_seoul (3)

임정민 캠퍼스 서울 총괄(사진=캠퍼스 서울)

캠퍼스 서울은 2015년 5월 설립 이후 1년9개월 만에 2만1천명 이상의 커뮤니티 회원을 보유한 스타트업 공간으로 성장했다. 신생 스타트업을 위해 제공하고 있는 입주사 전용 공간에는 현재까지 17곳의 스타트업이 함께 했다. 이들이 현재까지 유치한 투자금액은 총 170억원에 이른다.

지난 한 해 동안 캠퍼스 서울은 글로벌 네트워킹을 지원하고 스타트업 생태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부모들의 창업을 돕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엄마를 위한 캠퍼스’, 전 세계 스타트업들이 참여하는 ‘캠퍼스 익스체인지’, ‘캠퍼스 리쿠르팅 데이’ 등을 포함해 190회 이상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특히 ‘캠퍼스 리쿠르팅 데이’는 스타트업과 구직자를 연결해주고 네트워킹을 도와주는 채용 행사다. 캠퍼스 서울은 “캠퍼스 서울에서 처음 시작돼 성공 사례로 안착해 전세계 구글 캠퍼스로 확장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총 10회의 행사 동안 우아한형제들, 직방, 하이퍼커넥트 등 99개 스타트업과 2300여명의 구직자가 참여했고, 참여한 스타트업의 40%가 채용에 성공하는 성과를 이뤘다.

campus_seoul (4)

캠퍼스 카페

커피 한 잔 값으로 얻는 수많은 기회

이날 간담회에는 캠퍼스 서울과 함께 성장해온 스타트업 대표 6명이 참석해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성공사례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캠퍼스 서울을 거쳐갔거나 머무르고 있는 스타트업 대표들은 구글 캠퍼스 서울 덕분에 통해 초기 스타트업에 절실한 공간과 네트워크 기회를 얻을 수 있었던 점을 높게 평가했다.

“아무것도 없이 카페에서 스타트업을 준비하면서 법인을 설립했어요. 캠퍼스 카페에서 커피값만 내고 업무를 봤죠. 또 캠퍼스 서울에는 글로벌 네트워킹 행사가 굉장히 많아요. 서로 서비스도 소개하고, 인사 나눌 수 있었습니다. 디바이스 랩이라는 곳도 있는데요. 저희가 개발한 플랫폼이 기기마다 어떻게 보이는지도 무료로 테스트할 수 있었던 것도 좋았습니다.

카페에 계시는 분들이 대부분 초기 기업이고, 창업하겠다는 의지를 가진 분들이 많아서 쉽게 친해질 수 있었습니다. 저희는 시작할 때 기획자밖에 없었는데요. 여기 혼자 일하는 분 중에 개발자가 많거든요. 기획자가 놓치기 쉬운 부분 조언도 받았고, 저희가 정식으로 개발자 채용할 때도 도움을 받았습니다. 9개월간의 카페활동을 마치고 법인 설립 후에 이전했지만, 저희는 캠퍼스 서울을 창업의 보금자리 같은 공간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 이유경 프로파운드 대표

초기 단계의 기업에 가장 중요한 것은 제품과 고객이다. 하지만 실제로 사업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그 외에도 필요한 게 많다. 우선 집중해서 일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 한다. 제품을 알리고 인력을 구하는 등 도움을 받으려면 네트워크도 필요하다. 캠퍼스 서울은 스타트업에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다양한 행사로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한다. 프로파운드처럼 정식으로 입주하지 않았어도 캠퍼스카페와 캠퍼스 서울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다.

campus_seoul (2)

사진=캠퍼스 서울

캠퍼스 서울은 스타트업의 글로벌진출에도 도움을 준다. 국내에서는 ‘해먹남녀’로 잘 알려진 바이탈힌트의 정지웅 대표는 “중국시장을 고민하던 시기에 캠퍼스 서울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선발돼 좋은 경험을 했다”라며 “‘캠퍼스x피플스퀘어드:상하이 프로그램’을 계기로 중국진출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바이탈힌트는 현재 중국에 사무실을 두고 있으며, ‘미식남녀’라는 브랜드를 런칭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2017년 캠퍼스 서울은 성장, 글로벌, 다양성의 3가지의 테마를 바탕으로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 성장 및 글로벌 진출 지원에 한층 더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구글의 전문성과 자원을 활용하고,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이나 글로벌 네트워킹 행사 등을 지속해 스타트업을 지원하고자 한다.

2017년부터는 캠퍼스 서울에서 직접 입주 스타트업을 모집하고,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돕는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작한다.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에 선정된 입주사는 오는 5월부터 무료로 캠퍼스 서울 입주사 전용 공간을 이용할 수 있다. 구글 직원들의 멘토링 등 다양한 글로벌 네트워킹 기회 및 지원도 받는다.

campus_seoul (1)

특히 국내외 구글 전문가들이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해 필요한 실무 교육을 제공하는 ‘캠퍼스 스타트업 스쿨’ 프로그램이 ▲앱 마케팅 ▲수익화 전략 ▲클라우드 등 분야별로 특화된 세션으로 제공된다. 2주 동안 전세계 구글 직원들이 선정된 스타트업을 집중적으로 컨설팅하고, 각 스타트업에 배정돼 스타트업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같이 해결하는 ‘캠퍼스 엑스퍼트 서밋’도 진행한다.

이 밖에도 꾸준히 진행해 온 ‘엄마를 위한 캠퍼스’, ‘캠퍼스 익스체인지’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전 세계 구글 캠퍼스 입주사 공간 및 50여개 파트너사 공간을 공유할 수 있는 ‘패스포트’ 프로그램 등도 선보일 계획이다.

임정민 캠퍼스 서울 총괄은 “지난 2015년 캠퍼스 서울이 오픈했을 때와 비교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2017년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들의 성공 및 해외 진출을 위해 더욱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