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로봇에서 5G 커넥티드카까지…SKT, MWC서 신기술 공개

가 +
가 -

SK텔레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7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이하 MWC) 2017’에서 ‘모든 것을 연결하다(Connect Everything)’를 주제로 인공지능(AI) 로봇, 360 VR, 커넥티드카를 선보인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행사에서 단순히 신기술을 선보이는 데 그치지 않고, 새로운ICT 산업 생태계와 고객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미래 변화상을 제시하며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겠다”라고 전시 참가 포부를 밝혔다.

SKT MWC 2017_2

AI 로봇 집사, 토이봇 등 다양한 AI 로봇 전시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AI를 탑재한 로봇을 선보인다. AI 로봇 집사, 외부 개발사 AI 연동 로봇, 왓슨 기반의 AI ‘에이브릴’과 연동된 ‘누구’ 등을 소개하고 시연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선보인 차세대 AI 로봇은 스마트홈 환경을 겨냥한 AI 로봇 집사다. 음성인식 기술에 영상 인식 기술을 더한 탁상형 기기로, 기존 AI 기기와 달리 머리 부분에 카메라와 화면을 달았다.

이용자가 이 기기를 부르면 머리 화면 부분이 이용자 방향으로 회전한 뒤 계속 이용자를 따라다닌다. 손동작 인식 기능도 적용했다. 통화 중 손바닥을 내밀어 ‘그만’ 표시를 하는 것만으로 작동을 멈출 수 있다.

SK텔레콤 측은 “향후 독자 개발한 지능형 영상인식 솔루션을 탑재해 얼굴 인지 기반의 개인화 시스템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머리 화면 움직임, 화면 그래픽을 활용해 더 풍부하게 정보를 전달하거나 감성적 표현도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가족 구성원마다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것을 보인다. SK텔레콤은 유아용으로 만든 아이챌린지 호비 기반의 토이봇 시제품도 함께 선보인다. 직접 개발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적용했다. 집안 와이파이를 활용해 ‘엄마 보고 싶어’라고 말하는 것만으로도 부모와 통화를 할 수 있다.

25일(현지시각) 오전 MWC 2017이 열리는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 앞에서 현지모델들과 스마트 로봇 '알버트'가 차세대 AI 로봇 등을 올려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월25일(현지기준) 오전 MWC 2017이 열리는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 앞에서 현지모델들과 스마트 로봇 ‘알버트’가 차세대 AI 로봇 등을 올려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인공지능 ‘누구’와 연동한 외부 개발사들의 로봇 시제품도 선보인다. 애완동물처럼 이용자를 따라다니는 펫봇, 결제 기능을 강화한 커머스봇 등을 통해 AI 기기의 진화 방향을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또 현재 시판중인 ‘누구’ 스피커를 왓슨 기반의 SK C&C ‘에이브릴’과 연동해 공개했다. ‘누구’는 지금까지 한국어 기반의 AI 서비스만을 제공해왔는데, 이번 MWC에서는 일상적 영어 대화를 시연한다.

SK텔레콤 측은 “스마트홈에도 AI 기술을 접목해 AI가 홈 IoT의 허브로서 활용될 가능성을 제시했다”라며 “전시 참관객은 말 한마디로 조명∙가스밸브∙공기청정기 등 각종 집안 기기를 제어해 이미 현실이 된 공상과학 영화 속 생활상을 체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5G 서비스로 360 VR, 커넥티드 카 시대 열 것”

SK텔레콤은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연합체) 보드 미팅에 참석해,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공동 연구를 제안한다. 초고속 주행환경에서 기가급 속도 전송, 세계 최초 5G 해외 로밍, 5G와 LTE를 넘나드는 핸드오버 등 5G 핵심 기술 개발과 동시에 표준화 작업까지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5G 표준화 작업 주도, 핵심 기술 개발 등을 통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앞장설 것”이라며 “27일 개최될 5G 컨퍼런스에서 SK텔레콤의 5G 핵심 기술을 소개하고 5G 상용화를 위한 로드맵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이 을지로 본사에서 ICT 선도 사업자들과 함께 5G 기반의 로봇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이 을지로 본사에서 ICT 선도 사업자들과 함께 5G 기반의 로봇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이런 차세대 5G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초고화질 실시간 360 VR인 ‘360 라이브 VR’와 커넥티드 카 ‘T5’를 MWC에서 공개한다.

360 라이브 VR는 360도 전방위를 UHD 고화질로 생중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머리에 쓰는 디스플레이 기기(HMD, Head Mounted Display)와 결합해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시청자에게 전달하는 게 특징이다. 기존에는 방송사가 제공하는 화면을 볼 수 밖에 없었지만, 360 라이브 VR에서는 HMD의 움직임 감지 센서에 따라 다양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같은 생방송을 시청 중이지만 시청자 각자가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동시에 다른 화면을 보게 되며, 고개를 돌리면 화면과 소리가 그에 맞추어 함께 조절된다.

SK텔레콤 측은 “카메라 화면 총 6개에 해당하는 초고용량 데이터 송·수신이 필요하기 때문에 5G시대를 맞아 본격 활성화될 서비스로 기대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SK텔레콤이 BMW코리아와 함께 공개한 5G 기반의 커넥티드 카 ‘T5’도 이번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T5는 20Gbps이상의 속도로 데이터를 송수신하고, 1천분의 1초 단위로 기지국과 통신할 수 있다. 지난 7일에는 세계 최초로 시속 170Km 초고속 주행 환경에서 3.68Gbps 속도 시연에 성공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