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갤노트7 재활용해야”…그린피스, MWC 2017서 시위

2017.02.27

그린피스가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7Mobile World Congress 2017. 세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축제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월27일(현지시간) 개막해 나흘간 열린다. 200여개 나라에서 2200여개에 달하는 기업이 참가한다.close‘이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월26일(현지시간) 삼성전자에 ‘갤럭시노트7’ 친환경 처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2월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삼성전자의 신제품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그린피스 스페인 활동가들이 갤럭시노트7의 친환경적 처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사진 출처=그린피스)

(영상 출처=그린피스)

스페인 그린피스 활동가는 이날 삼성전자가 기자회견을 열고 갤럭시S8 등 신제품 출시 일정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노란색 현수막을 펼쳐 들었다. 현수막은 ‘삼성, 갤럭시노트7 재사용·재활용을 적극 검토하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리콜된 갤럭시노트7 430만대를 단순 폐기하지 말고 친환경적으로 재사용·재활용하라는 요구다. <더버지> 보도에 따르면 당시 개회사를 하고 있던 데이비드 로우스 삼성전자 유럽법인 전무는 시위 퍼포먼스에 “당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겠다(You’ve made your point)”라고 응수했다.

그린피스는 기자회견이 열린 건물 외벽에도 가로·세로 8m 크기 현수막 설치를 시도했다. 그린피스는 행사 관계자들의 저지를 당하기도 했지만, 행사장을 찾은 전 세계 기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밝혔다.

이현숙 그린피스 동아시아 선임 글로벌 캠페이너는 “이번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는 자원 낭비적이고 지속가능하지 않은 현 생산 모델과 무관치 않다”라며 “여전히 처리 계획을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는 삼성전자는 새 모델인 갤럭시S8 출시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갤럭시노트7 처리 계획을 발표하고 이 위기를 자원 순환형 생산모델로 나아가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측은 <블로터>와 전화통화에서 갤럭시노트7 처리와 관련해 “지금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8월19일 야심 차게 출시한 갤럭시노트7은 잇따른 폭발 사고로 출시 2개월여 만에 대규모 글로벌 리콜 사태를 겪었다. 그린피스는 ‘갤럭시를 구하라’ 캠페인을 열고 삼성전자에 자원 순환 정책을 통해 제품을 처리해줄 것을 요구했다. 그린피스는 430만대의 갤럭시노트7에 금 100kg, 은 약 1톤, 코발트 20톤 등 엄청난 양의 귀금속과 희소금속이 사용됐다면서 이 스마트폰들을 그대로 폐기하면 엄청난 양의 자원이 낭비된다고 경고했다. 또 자원을 채굴·생산하는 과정에서부터 환경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gain@bloter.net

블록체인 취재합니다. #Blockch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