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노키아, 양자암호통신 사업 협력

2017.02.27

SK텔레콤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에서 자사 양자암호통신 기술과 노키아의 네트워크 기술을 결합한 ‘퀀텀 전송 시스템’을 시연했다.

SK텔레콤은 2월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7에서 글로벌 네트워크 기업인 노키아와 ‘양자암호통신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SK텔레콤이 최고의 기술을 확보한 것과 글로벌 생태계를 만들고 확산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라며 “노키아 등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ICT패러다임과 생태계를 빠르게 열어가겠다”라고 제휴 소감을 밝혔다.

SK텔레콤 퀀텀 테크 랩(Quantum Tech. Lab)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퀀텀 테크 랩(Quantum Tech. Lab)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이번 계약을 통해 SK텔레콤과 노키아는 올해 하반기까지 SK텔레콤 양자암호기술 기반의 ‘퀀텀 전송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고, 이를 노키아의 차세대 광전송 장비에 탑재해 상용할 계획이다. 미국, 중국에 이어 한국도 양자 암호 기술을 세계에 수출할 길이 열린 셈이다.

양자암호통신은 분자보다 더 작은 단위인 ‘양자’를 활용한 암호화 기술로, 현존 어떤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는 가장 완벽한 통신 보안 체계로 알려져 있다.

라지브 수리 노키아 최고경영자(CEO)는 “SK텔레콤의 양자통신 기술로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사이버 보안 시장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Quantum Tech_5

SK텔레콤은 지난 2011년 양자기술연구소(Quantum Tech. Lab)를 종합기술원 산하에 설립하고, 6년간 뚝심 있게 양자암호 원천기술과 상용시스템을 연구했다. 이 기술은 국방∙금융∙데이터센터∙자율주행차∙사물인터넷(IoT) 등 데이터 해킹이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영역에서 현재 보안 솔루션을 대체할 기술로 손꼽힌다.

SK텔레콤은 이번에 공개한 퀀텀 전송 시스템 외에도 양자암호기술을 사물인터넷 (IoT) 기기에 적용하기 위한 핵심 기술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초소형(5mm*5mm) 비메모리 반도체인 ‘양자난수생성기(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 ; 이하QRNG)’를 올해 상반기 안에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상용화할 계획이다. QRNG는 양자암호를 생성하는 핵심 기술로, 추정 불가능한 난수를 생성한다.

현재 QRNG는 신용카드 크기라 스마트폰 등에 탑재할 수 없다. 하지만 초소형 칩이 개발되면 스마트폰, 사물인터넷 기기, 자율자동차 등에 탑재할 수 있다. 이는 취약하다고 알려진 사물인터넷(IoT) 보안을 크게 강화할 수 있다.

SK텔레콤 측은 “네트워크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업인 노키아와 사업협력을 체결한 것은 한국의 양자 보안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독자적인 양자암호통신 전송 장비를 개발해 세계 시장을 노리기보다는, 노키아와 제휴를 맺어 글로벌 통신 영업망을 활용해 신속히 시장의 파이를 키우겠다”라고 말했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