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피처폰에서 연필 모양 펜까지…MWC로 귀환한 ‘아날로그 감성’

2017.02.27

세계 최대 모바일 산업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7‘이 2월27일 개막했다. GSM협회 주관으로 매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는 올해 ‘모바일, 그 다음 요소(Mobile, The next element)’를 주제로 다양한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이번 박람회에는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제품의 등장이 돋보였다.

먼저 눈에 띄는 업체는 핀란드 휴대폰 제조업체 노키아다. 개막 전날인 2월26일(현지시간) 노키아는 ‘노키아3’과 ‘노키아5’, ‘노키아3310‘을 공개했다.

노키아 3310 모델이다.

2000년 인기 피처폰 '노키아 3310'의 2017년 버전이다. 기존 모델에 멀티미디어 기능을 추가했다.

2000년 인기 피처폰 ‘노키아 3310’의 2017년 버전이다. 기존 모델에 멀티미디어 기능을 추가했다.(사진=노키아)

노키아 3310은 17년 전 출시된 동명의 피처폰을 재디자인한 제품으로, 카메라 기능 등이 추가된 2.5G폰이다. 2000년 9월1일 출시된 저가형 피처폰 노키아 3310은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전세계적으로 1억2600만대가 판매됐다. 노키아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제품 중 하나다. 가격은 49유로(약 5만9천원)다.

중국 법인 TCL과 라이선싱 제휴를 맺은 블랙베리는 25일 ‘블랙베리 키원’을 공개했다. 블랙베리 키원은 아날로그적인 쿼티 키보드에 최대 52개 단축키를 적용해 변신을 꾀했다. 블랙베리 관계자는 <테크크런치>와 인터뷰에서 “25%가 키원을 선택한다면 회사는 충분히 만족할 것”이라며 틈새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삼성도 아날로그 행렬에 동참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삼성은 ▲HDR 영상 재생∙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0.7mm 펜촉의 S펜 ▲스마트기기간 손쉽게 콘텐츠를 공유해주는 ‘삼성 플로우’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기반 9.7형 태블릿 ‘갤럭시탭S3’와 윈도우 기반 투인원 태블릿 ’갤럭시북’ 2종을 선보였다.

독일의 유명 문구업체 스태들러와 제휴한 갤럭시탭S3용 ‘S펜’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스태들러 노리스는 스태들러의 연필 중에서도 고전적인 디자인으로 꼽힌다.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스태들러 노리스 S펜은 한정판으로 출시된다.

2000년대 피처폰의 업그레이드, 쿼티 키보드, 연필 디자인의 S펜의 등장까지. 아날로그의 귀환은 반갑다. 그러나 이들이 소비자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는 좀더 두고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