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컴퓨터박물관, IT 진로교육 프로그램 시작

가 +
가 -

넥슨컴퓨터박물관이 IT진로교육 프로그램 ‘꿈이 IT니?’의 2017년 시즌을 3월부터 시작한다고 2월28일 밝혔다.

‘꿈이 IT니?’는 게임기획자, 프로그래머, 그래픽 디자이너 등 게임 산업의 대표 직군들을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소개하는 넥슨컴퓨터박물관의 진로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참여한 85개 학교 학생 7400여명 포함, 2013년 이후 약 1만6천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2017년 시즌에는 게임 프로그래밍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이지코딩’ 프로그램이 신설된다. 참가자들은 게임 제작용 3D 비주얼 프로그래밍인 코두를 통해 간단한 슈팅게임을 제작해보게 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이 외에도 현업 게임 개발자들과의 만남을 주제로 한 신규 프로그램을 연내 추가할 예정이다.

nexon_edu_2017_02

▲사진:넥슨컴퓨터박물관 제공

참가비는 전액 NXC에서 후원하며,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생까지의 학생 단체 관람객이 대상이다. 특히 자유학기제를 맞은 중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는 넥슨컴퓨터박물관 무료 관람의 기회도 제공된다. 신청은 전화(064-745-1994)나 이메일(ncm@nexoncomputermuseum.org)로 하면 된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 관장은 “그동안 ‘꿈이 IT니?’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게임을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에서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시각을 전달해 줄 수 있었다”라며 “2017 시즌에 추가되는 체험형 프로그램에서 게임 개발자를 꿈꾸기 시작한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보다 입체적으로 그려보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넥슨컴퓨터박물관은 ’꿈이 IT니?’ 외에도 ‘NCM어린이자문단’, 어린이 융합워크숍 ‘HAT’, 게임과 교육을 접목한 교사연수 등 다양한 IT 교육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있다.

Udemy_ad_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