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기초과학 콘텐츠에 100억원 투자한다

가 +
가 -

네이버가 국내 기초과학 분야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네이버는 3월21일 국내 다양한 학문 분야의 지식 콘텐츠 생태계 활성화의 일환으로,먼저 기초과학 분야에 앞으로 4년 동안 1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네이버 커넥트2017’ 컨퍼런스에서 밝힌 콘텐츠 기술 분야 투자의 일환이다.

naver_dic

네이버 지식백과 갈무리

네이버는 화학, 생물학, 지구과학 등 기초과학 분야 12개 학회와 협약을 맺고 표제어 1만5천여개 분량의 기초과학 분야 지식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기초과학 분야의 지식 생산 및 유통 기반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고, 사용자들에게는 더욱 정확하고 신뢰도 높은 검색결과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네이버는 전문가들이 직접 콘텐츠를 제작 편집 관리할 수 있는 저작도구도 제공한다. 지식이 전문가 중심으로 생산, 유통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전문가들은 콘텐츠에 대한 통계나 사용자들의 피드백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 오디오, 동영상 등의 멀티미디어 요소도 강화한다. 네이버의 투자로 제작된 다양한 지식 콘텐츠는 네이버 지식백과를 통해 서비스된다. 누구라도 해당 콘텐츠를 활용해 자유로운 2차 연구 및 저작 활동이 가능하다

지식백과를 담당하고 있는 네이버 김선옥 리더는 “지난 2015년부터 대한수학회와 제휴를 통해 ‘수학백과’를 제작해 제공해보니 기초 학문 콘텐츠에 대한 이용자들의 니즈가 매우 높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특히 전문가들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저작툴을 통해 전문가와 이용자가 직접 소통하면서 콘텐츠가 생산되고 업데이트되는 플랫폼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덕환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부회장 겸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다가올 기술 중심의 미래 사회를 앞두고 국내 기초과학 분야에서의 지식 체계화는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간 국내 연구자들이 축적한 풍부한 지식이 네이버의 지원을 통해 한글 데이터로 체계화되어 보다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