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전자, 냉장고 너머를 꿈꾸다

2017.03.28

최신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냉장고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3월28일 ‘셰프컬렉션 익스피리언스 데이’를 열고 ‘2017년형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를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제품 사용성과 관련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려주고 ‘패밀리허브’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서울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셰프컬렉션 익스피리언스 데이'가 열렸다.

서울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셰프컬렉션 익스피리언스 데이’가 열렸다.

냉장고를 냉장고라 부르지 못하는 이유

삼성전자는 냉장고라는 말 대신 ‘패밀리허브’라는 명칭을 강조한다. IOT 기술을 통해 단순한 냉장고 이상의 기능과 가치를 보여주고자 하기 때문이다. 태블릿을 내장한 ‘패밀리허브’는 지난해 처음 출시됐다. 구성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이번 제품에 대해 “냉장고 본연의 기능뿐만 아니라 가족 간의 소통, 엔터테인먼트, 쇼핑, 다른 기기의 제어까지 할 수 있다”라며 “하나의 가전제품, 더 나아가 ‘라이프허브’로써 기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2017년형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

‘2017년형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

‘2017년형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의 특징은 ‘음성인식’ 기능이다. 지난해 출시된 패밀리허브 라인보다 음성인식을 통한 사용성 개선이 이뤄졌다.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음성인식 기능을 통해 손이 자유롭지 못한 주방에서 다양한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별도의 화면 터치를 없이 인터넷 검색, 쇼핑, 일정 관리, 라디오 실행 등 다양한 기능을 음성만으로 제어할 수 있다.

“좋은 기능을 쉽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김민경 삼성전자 R&D팀 상무는 음성인식 기능을 도입한 배경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아무리 많은 기능이 탑재돼 있어도, 요리하면서 손으로 냉장고를 일일이 조작하기는 어렵다. 김민경 상무는 “이전에는 사람들이 기기가 알아듣는 언어를 배워야 했다면, 이제는 기기가 사람들이 사용하는 언어를 학습해 사람들이 편리하도록 했다”라고 음성인식 기능의 의의에 관해 설명했다.

냉장고 본연의 기능도 강화

냉장고 본연의 기능을 놓치지도 않았다. 좋은 냉장고는 식재료를 신선하게 보관해 줄 수 있는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이번 제품은 내부의 온도 편차를 최소화하는 ‘미세정온기술’이 강화됐다. 삼성전자는 ‘풀메탈쿨링’을 적용해 기존 냉장실의 벽면과 선반뿐 아니라 음식이 닿는 모든 공간을 메탈로 감싸 최상의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고 제품을 소개했다.

또 ‘액티브 쿨링’ 기능으로 냉장고 내부 온도가 올라가는 것을 막았다. 냉장고 문을 열 때 차가운 공기로 에어커튼을 만들어 외부의 공기가 섞이는 것을 막아 내부 온도 상승을 50%가량 줄였다. 행사에 참석한 임기학 셰프는 이런 기능이 온도 편차를 줄여 고기의 갈변이나 채소가 물러지는 현상을 방지해준다고 설명했다.

'패밀리허브'에 탑재된 레시피로 요리 중인 임기학 셰프

‘패밀리허브’에 탑재된 레시피로 요리 중인 임기학 셰프

임기학 셰프는 제품에 탑재된 레시피를 보며 요리를 만드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제품에는 800여개의 다양한 요리 레시피가 담겼으며 이를 음성으로 검색할 수 있고, 각각의 레시피를 음성으로 들으며 요리할 수도 있다.

냉장고 넘어 소통 위한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삼성전자는 냉장고를 중심으로 가족들이 소통하는, ‘패밀리허브’로써의 냉장고를 추구한다. 이를 위해 캘린더 기능을 제공한다. 냉장고 문에 내장된 태블릿을 통해 가족들이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했다. 캘린더 기능은 구글 캘린더와도 연동된다. 이 밖에도 화이트보드 메모 기능, 음성 메모 기능, 포토앨범 기능 등을 제공해 통해 냉장고가 가족들의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음식만 보관하던 냉장고가 가족 소통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거듭나고 있다”라며 “머지않아 가족 소통 공간의 중심이 거실이 아닌 주방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성기 상무는 “2017년형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는 한층 강회된 삼성전자의 독보적인 미세정온기술과 삼성이 리드하고 있는 다양한 차세대 IOT 기술이 탑재된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새로운 가전의 미래를 열어가는 혁신 아이콘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패밀리허브'의 캘린더 기능

‘패밀리허브’의 캘린더 기능

하지만 이런 IOT 기술은 편의를 증대시켜줌과 동시에 사생활 보안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최근 위키리크스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삼성 스마트TV를 도청장치로 활용하려 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폭로했다. 이런 스마트 가전제품의 보안 문제에 대해 김민경 삼성전자 R&D팀 상무는 “프라이버시 보안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라며 “이번 ‘패밀리허브’는 하드웨어까지 솔루션이 통합돼 있어서 해킹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