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첫 다양성 보고서 공개…임원 대부분 백인·남성

가 +
가 -

성추문부터 최고경영자(CEO) 막말 논란까지, 최근 잇단 구설에 오르내린 우버가 3월28일(현지시간) 직원의 성별, 인종을 분석한 첫 다양성 보고서를 발행했다. 논란을 수습하고 새로운 기업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보인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우버 직원의 성비는 남성 63.9%, 여성 36.1%이다. 기술 분야의 경우 남성 84.5%, 여성 15.4%로 나타났다. 비기술 분야는 남성 55.6%, 여성 44.4%로 집계됐다.

임원 조직의 경우 남녀 고용 차는 더욱 벌어졌다. 임원진의 78%는 남성, 22%는 여성으로 나타났다. 기술직 임원진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11.3%에 불과했다. 비 기술 분야에서는 임원진의 73.8%가 남성, 26.2%가 여성으로 집계됐다.

우버 전체 직원의 남녀 성비와 임원 조직의 남녀 성비 그래프.

▲우버 전체 직원의 남녀 성비(왼쪽)와 임원 조직의 남녀 성비

<테크크런치>는 우버의 남녀 고용 비율에 불균형이 두드러진다고 지적하면서도 “여성 고용 비율이 32%인 페이스북이나 애플과 비교해 나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여성 고용 비율이 43%에 이르는 에어비앤비, 44%에 달하는 핀터레스트와 비교해서는 나쁜 성적”이라고 짚었다.

인종별로는 백인이 49.8%, 아시아계가 30.9%, 흑인이 8.8%로 나타났다. 기술 분야는 아시아계 47.9%, 백인 46.2%로 아시아계 직원 수가 백인 직원수를 앞질렀다. 또한 전체 기술직의 흑인 비율은 단 1%에 불과했다.

임원 조직의 76.7%는 백인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계는 20.2%, 흑인은 2.3%로 나타났다. 기술직 임원진은 백인이 75%, 아시아계가 25%로 나타났다.

우버 전체 직원의 인종별 비율과 임원 조직의 인종별 비율 그래프.

▲우버 전체 직원의 인종별 비율(왼쪽)과 임원 조직의 인종별 비율

우버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술 분야에 더 많은 여성, 다양한 인종을 고용하기 위해 향후 3년간 300만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사회를 포함한 우버의 전반적 임원 조직의 다양성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라며 “우버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양성 문제를 사려깊게 바라봐야 한다는 것을 안다”라고 했다.

<뉴욕타임스>는 우버의 최우선 과제로 성추문과 성차별 논란을 불러일으킨 기업 문화를 고치고 이미지를 쇄신하는 것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돈으로 환산하면 약 700억달러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우버 운전자는 집계되지 않았다. 우버는 운전자를 종업원이 아닌 개인사업자로 분류한다.

2017.03.24.

트래비스 칼라닉 CEO, 한국서 접대 논란

트래비스 칼라닉 CEO의 전 여자친구 가비 홀즈워스가 트래비스 칼라닉이 3년 전 한국을 찾았을 때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룸살롱을 찾은 사실을 폭로했다. 가비 홀즈워스에 따르면, 트래비스 칼라닉은 2014년 한국 방문 당시 남자 직원 5명과 함께 ‘에스코트 가라오케 바’를 찾았다. 가비 홀즈워스와 여자 직원 1명도 동석한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남자 직원들은 번호표를 달고 나온 접대 여성들 사이에서 각자 파트너를 선택해 유흥을 즐겼다. 이 일이 있은 지 1년 후, 동석했던 여자 직원은 한국에서의 경험에 대한 불쾌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03.19.

제프 존스 사장 사임 

제프 존스 사장이 취임 6개월 만에 사임을 결정했다. 제프 존스는 트래비스 칼라닉 CEO에 이어 우버의 2인자의 역할을 해왔다. 올 초부터 우버를 둘러싸고 계속된 각종 논란이 제프 존스의 사임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2017.03.03.

경찰 단속 회피 프로그램 논란 

우버가 불법 영업 단속을 피하기 위해 ‘그레이볼’이라는 자체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우버는 그레이볼을 사용해 수년간 경찰관의 단속을 사전에 인지하고 피해갈 수 있었다. 

2017.02.28.

트래비스 칼라닉 CEO 막말 논란 

트래비스 칼라닉 CEO가 우버 운전자에게 막말을 내뱉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영상 속 트래비스 칼라닉은 우버를 이용한 후 내리기 전 우버 운전사와 대화를 나눈다. 우버 운전자는 트래비스 칼라닉에게 우버의 가격 인하 정책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다. 이렇게 시작된 운전사와 트래비스 칼라닉의 대화는 곧 말싸움으로 번졌다. 트래비스 칼라닉은 처음에는 운전사의 말을 잘 들어주며 해명하다가 언성을 높이며 “그거 알아? (You know what?) 몇몇 사람들은 자기가 저지른 일의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한다. 그들은 항상 남 탓만 한다. 행운을 빈다!”라고 쏘아붙이고는 문을 쾅 닫고 나가버렸다. <뉴욕타임스>는 논란이 커지자 트래비스 칼라닉이 운전사와 말다툼을 벌인 것에 대해 사과했다고 3월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7.02.28.

아미트 싱할 부사장, ‘성추행’ 의혹으로 사퇴 

아미트 싱할 선임부사장이 전 직장(구글)에서 성추행한 의혹이 불거지자 사퇴했다. 2월27일(현지시간) <레코드>가 아미트 싱할이 구글에 재직할 당시 성추행 의혹으로 사내 조사를 받았다는 피해 직원의 주장을 보도한 후 일어난 일이다. 트래비스 칼라닉 CEO는 논란이 일자 아미트 싱할에게 자진 사퇴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02.19.

수잔 파울러의 우버 고위 임원 성추행 폭로

우버에 근무했던 여성 개발자 수잔 파울러가 2월19일 자신의 블로그에 우버 고위 임원의 성추행을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수잔 파울러는 직장 상사인 매니저가 자신에게 노골적으로 잠자리를 요구하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폭로했다. 그는 이 사실을 상부에 보고했지만, 조치가 취해지기는커녕 다른 팀으로 옮길지 팀에 남을지 하나를 선택하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일이 알려지자 ‘우버를 사용하지 말자(#DeleteUber)’는 캠페인이 벌어지기도 했다.   

2016.12.12.

데이터 부실 관리 논란

우버가 사용자의 데이터를 허술하게 관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우버에서 보안 업무를 담당했던 사무엘 워드 스팽겐버그가 우버의 데이터 관리 실태를 폭로한 것이다. 폭로에 따르면, 우버는 위치정보를 포함한 개인정보를 광범위하게 요구하고 있다. 스팽겐버그는 “우버 직원들은 데이터에 접근해 유명인, 정치인부터 전 여자친구·남자친구, 전 배우자의 개인정보까지 추적할 수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2016.06.03.

미 노동위원회 “우버 운전자도 종업원” 판결

미국 캘리포니아 노동위원회가 우버 운전자를 개인사업자가 아닌 피고용인으로 봐야 한다는 판결을 내놨다. 우버가 운전자의 운행에 직접 관여했다는 이유에서다. 우버는 이 판결에 불법해 6월16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블로터 독자를 위한 특별 할인쿠폰이 발행되었습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