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갤럭시S8’ 출시…디스플레이·AI 비서·생체인식 돋보여

2017.03.30

삼성전자가 3월29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S8’과 ‘갤럭시S8+’를 공개했다. 보다 얇아진 베젤, 큰 화면 비율 등 겉보기부터 음성인식형 인공지능 비서, 생체인식 등 속 알맹이까지 ‘일체성(oneness)’이란 주제를 구현했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는 10nm 핀펫 공정 옥타코어 프로세서, 4GB 램(RAM), S8은 3000mAh, S8+는 3500mAH 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했다. 스마트폰 최초로 기가비트급 속도의 LTE와 와이파이를 지원하며,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 튜닝 기술을 적용한 고성능 이어폰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국내에서 4월21일 출시할 예정으로, 예상 출고가는 100만원 이하일 것으로 보인다.

s8 main2

화면, 더 넓고 더 얇게

갤럭시 S8 시리즈는 최소화된 베젤이 인상적이다. 기기 전면의 80% 이상을 화면으로 채운 일명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 시대를 열었다. 전면 전체가 화면인 듯한 인상을 주며 네 가장자리는 모두 부드러운 곡면이다. 홈 버튼도 바뀌었다. 기존에 사용하던 물리적 버튼이 사라지고 디스플레이에 터치 방식으로 구현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화면 안팎의 경계를 허물어 콘텐츠 감상 시 확 트인 시야를 자랑한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화면 비율은 가로가 18.5, 세로가 9다. 가로 모드에선 영상이 화면에 더욱 꽉 차게 표현돼 몰입감이 높아지고, 세로 모드에선 한 화면으로 더 많은 정보를 볼 수 있다.

s8 design

멀티 윈도우 모드도 더욱 편리해졌다. 영상을 보면서 메시지에 답할 때도 키보드가 영상을 가리지 않는다. 최근 앱에서 원하는 영역만 골라 화면 상단에 고정시켜 놓는 ‘스냅 윈도우’ 기능도 추가했다.

갤럭시8 시리즈 제품 크기는 이전 모델인 갤럭시S7과 거의 같지만 화면은 0.7형 더 커졌다. 이전 갤럭시 시리즈 모델보다 디스플레이는 약 18% 커졌지만, 가로 폭은 거의 변동이 없어 손안에 쏙 들어온다. 좌우 양쪽이 휘어진 엣지 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전면의 네 가장자리가 섬세한 곡면으로 마감했다.

삼성전자 측은 “이 같은 변화는 ‘기능 구현을 위해 불가피한 부분’으로 여겨졌던 전면 공간 구성이 철저히 디스플레이 중심으로 전환되며 가능해졌다”라며 “특히 각종 부품이 탑재되는 베젤 영역의 대폭 축소는 기술력이 뒷받침되지 않았다면 실현되기 어려웠을 성과로, 덕분에 갤럭시S8 사용자는 ‘눈으로 보고 손으로 다루는’ 스마트폰의 본질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뒤태도 신경 썼다. 후면에 카메라와 심장박동 센서, 지문인식 센서 등이 자리 잡았지만 돌출된 부분을 찾기 힘들다. 전면과 마찬가지로 가장자리가 부드럽게 곡면 처리했다. 메탈 프레임은 전·후면 글래스를 매끄럽게 연결한다. 스마트폰 밑면엔 USB 타입-C 포트와 이어폰 잭 등이 자리한다.

갤럭시S8 시리즈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 오키드 그레이, 코랄 블루, 아틱 실버, 메이플 골드 5가지 색상이다. 갤럭시S7과 마찬가지로 메탈과 글래스가 조화를 이룬다.

AI, 터치에서 음성으로 UI·UX를 바꾸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S8에서 ‘빅스비’(Bixby)라는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였다. 빅스비는 다양한 입력 방식을 인식하고 상황을 이해한다.

갤럭시S8 시리즈에선 빅스비로 보이스, 비전, 리마인더, 홈 등 4가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8_bixby

예컨대 ‘빅스비 보이스’가 사용자가 기기에 대고 “화면 캡처해 ○○에게 보내줘”라고 말하면 기기는 화면 캡처와 이미지 첨부, 연락처 선택 작업을 차례로 진행한 후 이대로 메시지를 보낼지 확인한다. ‘빅스비 비전’은 카메라로 대상을 인식, 사용자에게 필요한 기능을 제안한다. 특정 사물을 인식시키면 유사한 이미지를 모아 보여주기도 한다. ‘빅스비 리마인더’는 사용자가 저장한 시간·장소·상황을 기반으로 알림을 제공하며, ‘박스비 홈’은 사용자의 습관을 분석해 시간대·필요성·선호도 등에 맞춰 유용한 앱과 콘텐츠를 보여준다.

삼성전자는 빅스비를 검색이나 대화에 초점을 맞춘 기존 ‘음성 기반 비서’ 서비스가 아니라 스마트폰과 사용자 간 소통을 가능케 하는 새로운 인터페이스’로 발전시켜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정 앱 안에서 터치로 구현할 수 있는 기능 대부분을 음성으로도 이용할 수 있게 UX(사용자 경험)를 바꾸겠다고 나섰다.

삼성전자 측은 “빅스비의 최대 장점은 ‘맥락’을 이해하는 인터페이스”라며 “사용자가 내린 명령을 이해할 수 없을 경우엔 수행 가능 부분을 최대한 처리한 후 사용자에게 필요한 걸 되물어가며 나머지 작업을 완료하고, 사용자의 습관이나 행동 유형을 학습한 후 그에 딱 맞는 서비스 제공이 필요한 시간과 장소, 상황을 인지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카메라, 낮은 조도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갤럭시S8 시리즈 카메라는 후면 듀얼 픽셀 1200만화소, 전면 800만화소 이미지 센서와 전·후면 각각 F1.7 렌즈를 탑재했다.

전면 카메라엔 자동초점 기능을 탑재했다. 이제까지의 스마트폰 전면 카메라는 사용자의 평균 팔 길이를 고려해 초점 거리가 고정된 게 일반적이었다. 갤럭시S8 시리즈 전면 카메라는 피사체의 얼굴을 즉각 감지, 카메라와의 거리가 달라져도 빠르고 정확하게 초점을 잡아낸다. 어떤 거리에서든 얼굴 중심의 또렷한 셀피를 찍을 수 있다.

s8 camera

후면 카메라에는 갤럭시S7과 마찬가지로 듀얼픽셀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다. 듀얼픽셀은 이미지의 기본 단위인 화소(픽셀)에 빛을 받아들이는 포토 다이오드 2개를 집적해 자동초점 기능을 강화한 기술이다. 2의 포토 다이오드가 사람의 양쪽 눈처럼 피사체의 위상 차를 빠르고 정확하게 인식해 초점을 맞춘다. 기존 이미지 센서가 일부 화소만 위상차 인식에 사용했지만, 듀얼픽셀 이미지 센서에선 모든 화소가 위상차 인식을 담당해 초점을 빠르고 정확하게 잡아낸다.

여기에 이미지 신호 처리 알고리즘을 강화해 낮은 조도에서도 환하고 선명한 사진을 제공한다. 전·후면 카메라엔 순간적으로 3장의 사진을 촬영, 그중 가장 또렷한 결과물을 제공하는 이미지 처리 기술을 적용했다. 그 결과 조도가 낮은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더 많은 이미지 정보를 바탕으로 피사체가 움직였다면 윤곽을 더 분명하게, 빛이 부족했다면 더 환하게 만들어준다. 줌인한 사진도 더욱 세밀하게 표현한다.

카메라 UX도 한층 간편해졌다. 화면이 꽤 크지만 한 손으로 자유롭게 조작할 수 있다. 상하좌우 스와이프 동작만으로 촬영 모드, 효과 부여, 셀피 전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보안, 홍채·지문·얼굴 등 다양한 생체인식 기능으로

갤럭시S8은 홍채·지문·얼굴 등 다양한 생체인식 기능을 지원한다. 갤럭시S8의 홍채인식 UX는 컬러 화면과 다채로운 마스크 등을 통해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얼굴 인식은 셀피를 찍듯 전면 카메라를 바라보기만 해도 스마트폰 잠금을 곧바로 해제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갤럭시S8 시리즈를 선보이면서 전용 스테이션과 모니터를 이용해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하게 해주는 ‘삼성 덱스(DeX)’, 스마트폰을 넘어 가전 등 폭넓은 제품을 스마트폰으로 한데 연동하고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게 해주는 ‘삼성 커넥트’ 등을 함께 공개했다

삼성 덱스는 모니터 등이 연결된 삼성 덱스 스테이션에 갤럭시S8을 꽂으면 스마트폰을 PC 같은 UX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삼성 덱스 환경 모니터에선 홈 화면과 작업 표시줄이 PC 스타일로 알아서 표시한다. 여러개 창을 원하는 만큼 띄울 수도, 창 크기를 조절할 수도 있다. 문서나 이미지 작업을 할 수 있다.

삼성 커넥트는 냉장고∙세탁기∙청소기 등 다양한 전자제품을 스마트폰으로 연동,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개별 기기를 제어할 수 있으며, ‘외출’ 모드처럼 여러 제품에서 필요한 기능만 발췌해 실행할 수 있다.

s7_s8 spec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