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서울모터쇼, ‘커넥티드카’로 자동차 미래 그리다

2017.03.31

‘커넥티드카’는 ‘바퀴 달린 스마트폰’이라 불린다. 자동차와 IT 기술을 융합해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의 미래로 꼽힌다. 지난 3월30일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도 이러한 경향성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카넥티드카는 자율주행과 더불어 IT와 자동차 간 결합의 접점에 있는 대표적 첨단기술로 소개됐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커넥티드카의 현재와 미래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를 주제로 삼았다. 현대자동차는 커넥티드카 기술의 현재와 선행 기술을 선보이며 자동차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현대차가 그리는 미래는 자동차 자체가 생활이 되는 ‘카 투 라이프’이다. 자동차에서 가정, 사무실, 도시까지 하나로 연결돼 차와 사람이 지속적으로 상호작용하는 사회를  내다보는 것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날 행사에서 커넥티드카의 서비스 방향성을 공개했다. ▲선제적 안전, ▲지속 발전하는 편리함 ▲이용 및 관리 비용의 절감 ▲연결을 통한 시간 효율성 증대 등 4가지다. 선제적 안전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차량의 운행상태를 정기적으로 진단·수정하는 걸 말한다. 또 차가 스스로 업그레이드하고, 운전자의 사용 패턴을 분석해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속 발전하는 편리함’을 추구한다. 도로 사정, 주행 패턴 등 다양한 정보를 활용해 주행 가능 거리를 예측하고 차량 관리의 효율을 높여줘 이용 및 관리 비용을 절감시키는 것 역시 커넥티드카의 주요 방향성이다. 또한,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운전자가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현대자동차 양웅철 부회장은 “자동차와 정보통신 기술 간 산업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라며 “현대자동차는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도해 초연결 지능형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하고 변화하는 세상의 중심에 설 것”이라며 커넥티드카 기술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현대자동차 커넥티드 카 시연

현대자동차 커넥티드 카 시연

현대자동차 IOT 존에서 커넥티드 카를 체험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IoT 존에서 커넥티드카를 체험할 수 있다.

IoT 서비스, 홈투카와 카투홈

현대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커넥티드카 서비스 중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시연했다. 이 IoT 서비스는 집에서 차를 제어하는 ‘홈투카’ 서비스와 자동차에서 집 공간을 제어하는 ‘카투홈’ 서비스로 나뉜다. ‘홈투카’ 연동 기술은 음성인식 기기에 말을 걸어 자율주행차 위치를 확인하고 차량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것을 보여주는 방식으로 시연됐다. ‘카투홈’ 연동 기술은 집처럼 꾸며진 ‘스마트하우스’에 있는 조명과 음향 기기를 차 안에서 제어하는 방식이다.

기아자동차 역시 같은 방식으로 커넥티드 카 IoT 기술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의 음성인식 기기 ‘누구’를 통해 차량 위치 찾기, 시동 및 전조등·미등 켜고 끄기, 온도 조절 등 홈투카 기술을 선보이고, 차량 내 AVN 터치 명령으로 조명, TV, 가습기 등 가전제품을 켜고 끄는 카투홈 기술을 시연했다. 행사장을 찾은 방문객 누구나 IoT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다.

쌍용자동차는 모바일 기기와의 연결성을 높였다. 이번 행사에서 공개된 SUV 차량 ‘G4 렉스턴’은 애플 ‘카플레이’는 물론 안드로이드 ‘미러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드로이드 기기는 와이파이를 통한 연결로 편의성을 높였으며, 모바일 기기에 있는 모든 앱을 미러링 서비스를 통해 양방향으로 즐길 수 있다.

해외 차량 업체들도 커넥티드카 개발에 동참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프리미엄 커넥티드 카 서비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를 공개했다. KT와 협력을 통해 현지화된 이 서비스는 리모트 파킹 파일럿, 실시간 차량 위치 확인, 온라인을 통한 차량 연비 및 상태 점검 기능 등으로 구성돼 있다.

연결은 옳은가

커넥티드카에 대한 세계적 추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2020년에 전 세계 2억5천만대 이상의 자동차가 무선 네트워크로 연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커넥티드카의 효용성에 대한 의문도 적지 않다. 자동차를 집안 IoT 기기들과 연결해놓는 게 큰 의미가 있느냐는 것이다. 홈투카, 카투홈 서비스는 굳이 자동차가 아니어도 스마트폰으로도 가능한 기술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커넥티드카가 소비자에게 주는 이점이 무엇인지는 계속 고민 중인 부분”이라며 “사용자에게 이익이 되는 서비스를 차의 고유 기능과 결합해 만들어 내는 것이 목표고 현재는 인프라 구축 차원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일단 네트워크 인프라가 구축되면 커넥티드카는 차량에서 발생하는 운행 관련 정보와 운전자 정보가 축적되기 때문에 향후 다른 영역 서비스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연결성 강화를 바탕으로 실시간 정보교환, 맞춤형 콘텐츠 제공, 교통량 관리, 위치기반 서비스 등이 쉬워진다.

연결성이 강화되면서 발생하는 보안 문제도 있다. IoT 기술은 편의를 증대시켜주지만, 사생활 보안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최근 위키리크스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스마트 기기 해킹 시도에 대한 문건을 폭로한 바 있다. 모터쇼에서 만난 한 엔지니어는 “보안 문제는 항상 최우선적으로 생각하는 사항”이라며 “가전 기기 업체와 차량 업체가 각자 보안을 분담을 해서 자기 제품에 대한 보안을 챙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