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B 테스팅 도구 ‘옵티마이즈’ 정식 출시

가 +
가 -

웹사이트를 만들 때 고려해야 할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구성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본문 글의 위치는 어떻게 해야 가독성이 좋은지, 어떤 인력들을 써서 이 과정을 진행해야 하는지 등 웹사이트 최적화를 위한 고민이 많다. 그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구글은 2015년 자체 홈페이지 최적화 도구 ‘옵티마이즈‘와 ‘옵티마이즈 360’을 시범 서비스했다. 그리고 3월30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정식 출시를 알렸다.

옵티마이즈와 옵티마이즈 360은 구글의 예상보다 더 많이 사랑을 받아, 시험 기간에만 25만명이 서비스를 사용했다. 구글이 2017년 3월에 발행한 ‘중소기업 웹페이지 최적화 과제’ 설문에 따르면 45%에 이르는 중소기업이 A/B 테스트를 통해서 자신들의 웹사이트를 최적화하지 않는다. 웹페이지 최적화 기술을 숙지하고 있는 직원이 없거나 그 기술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기 때문이었다.

A/B 테스트 예시. 두 가지 시안을 무작위로 노출해,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어느 것이 더 효과적인지 실험하는 방법. (구글 갈무리)

A/B 테스트 예시. 두 가지 시안을 무작위로 노출해,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어느 것이 더 효과적인지 실험하는 방법. (구글 갈무리)

옵티마이즈는 45%에 해당하는 중소기업들의 고민을 들어줄 수 있는 해결책이다. 효과가 높은 시험을 지원하면서도 무료로 제공되기 때문에 실험 차원에서 웹사이트 최적화 시도를 해보고 싶은 중소기업들에 적합하다.

옵티마이즈의 몇 가지 기능들을 살펴보자. 옵티마이즈는 편집기로 위지윅(WYSIWYG, What-you-see-is-what-you-get) 방식문서 편집 과정에서 화면에 포맷된 낱말, 문장이 출력물과 동일하게 나오는 방식을 말한다.close을 사용해 사용자가 구성 요소를 드래그앤드롭으로 실시간 시험을 할 수 있다. 고급 기능을 원하는 사용자는 HTML을 편집하거나 자바스크립트 또는 CSS 규칙을 편집기에 직접 추가할 수 있다. 옵티마이즈는 데이터 분석 도구인 구글 애널리틱스와 함께 사용 가능하다. 애널리틱스의 데이터를 이용해 실험을 설계하고 사용자 경험을 개선할 수 있다.

옵티마이즈 360은 옵티마이즈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지만, 더욱 확장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유료로 운영된다. 대규모 기업이나 보다 정교한 타깃팅 기술이 필요한 사업에 적합하다. 옵티마이즈 360의 정확한 사용 가격은 공개돼 있지 않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