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보안업계 첫 매출 2천억원 돌파

가 +
가 -

SK인포섹이 국내 보안업계 최초로 매출액 2천억원을 돌파했다.

지난 2012년 매출액 1050억원을 달성해 당시 안랩과 나란히 매출 천억원 고지에 오른 뒤 불과 4년 만에 2천억원대에 진입했다.

3월31일 SK인포섹은 2016년 매출액 2002억4900만원, 영업이익 206억3100만원의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26.9%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11.8% 감소했다.

SKinfosec2016

회사 쪽은 “보안관제서비스, 보안 컨설팅, 서비스형보안(SECaaS), 보안SI, 뉴(New) ICT 등 사업 전반에서 매출 성장률을 보였다”라며 “올해에는 전년대비 15% 성장을 목표로 뉴 ICT와 컨버전스 영역에서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해 성과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인포섹은 올해 차세대 보안관제 플랫폼 ‘시큐디움’ 사업과 더불어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인공지능(AI) 등 뉴 ICT 분야 사업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국내 보안업체들 가운데 매출 1천억원을 넘는 기업은 SK인포섹 외에 안랩이 유일하다. 보안사업 비중은 크게 높지 않지만 보안회사로 출발한 기업으로는 SGA도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091억원을 달성하면서 1천억원 규모를 갖춘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