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카오키즈’ 출시

가 +
가 -

카카오가 유아 콘텐츠 전문 자회사 블루핀이 서비스하는 키즈 에듀테인먼트 앱 ‘키즈월드’의 브랜드명을 ‘카카오키즈’로 변경하고 4월17일 새롭게 출시한다고 4월4일 밝혔다.

kakaokids

사진=카카오

2013년 3월 출시된 키즈월드는 3천만 명의 글로벌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교과서 출판기업 맥그로힐 등 100여곳 이상의 국내외 유명 콘텐츠 파트너들과 정식 라이선스를 맺고 2만여종이 넘는 유아동 교육 콘텐츠를 서비스하는 유아 콘텐츠 플랫폼이다. ‘핑크퐁’, ‘콩순이’, ‘폴리’ 등 인기 콘텐츠와 함께 동요, 동화, 한글, 영어 등 다양한 필수 교육 과정 콘텐츠를 통해 재미와 학습효과를 동시에 제공한다.

키즈월드를 서비스하는 블루핀은 2009년 앱북 개발사로 시작했으며, 월 정액제로 운영되는 키즈월드를 내면서 수익을 벌기 시작했다. 블루핀은 인터랙티브 교육 솔루션 제작 분야의 강점을 바탕으로 600개 이상의 앱과 2만개 이상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10월 투자 전문 자회사 케이벤처그룹을 통해 블루핀의 지분 51%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kakao_bluepin

‘키즈월드’ (사진=블루핀 홈페이지)

새롭게 선보이는 카카오키즈는 블루핀이 보유한 풍부한 콘텐츠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카카오 플랫폼과의 연계를 꾀한다. 카카오는 “카카오페이지, 키즈노트 등 카카오의 콘텐츠, 키즈 서비스와 시너지를 모색하고, 카카오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 인프라를 통해 더욱 경쟁력 있는 서비스로 성장한다”라는 계획을 밝혔다.

김정수 블루핀 대표는 “키즈 콘텐츠 분야는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공통의 문화적 코드에 재미와 교육 요소를 잘 접목하면 국가간 장벽을 넘어 성과를 낼 수 있는 분야”라며 “카카오의 IT 기술·인프라와 블루핀의 풍부한 콘텐츠 및 콘텐츠 제작 능력을 결합해 글로벌 키즈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수 카카오 콘텐츠사업부문장은 “키즈월드는 유아 콘텐츠 영역에서 세계적으로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무한한 콘텐츠 잠재력을 갖춘 서비스”라며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키즈 콘텐츠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에 오른 블루핀과 카카오의 시너지를 통해 더욱 강력한 유아동 콘텐츠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