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분당차병원 AI 활용한 ‘스마트 헬스케어’ 맞손

가 +
가 -

한컴그룹이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과 손잡고 인공지능 로봇과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양사는 이를 위한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을 4월4일 체결했다.

한컴그룹은 지난 2월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KAIST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KAIST와는 미래 기술 개발과 사업화에 집중했다면, 분당차병원과는 실제 임상에 첨단 기술을 접목시키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번 협약을 통해 상지마비환자를 위한 가상현실 재활훈련 프로그램,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언어치료 프로그램,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을 활용한 인지훈련 프로그램, 노인과 장애인들의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로봇, 외국인 환자를 위한 통역 안내로봇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김동익 분당차병원 원장.

(왼쪽부터)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김동익 분당차병원 원장.

올해 융합콘텐츠센터를 신설한 한컴지엠디가 그룹 내 VR, AR 사업을 주도하면서 분당차병원과의 스마트 헬스케어 프로그램 개발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는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이 환자들에게 실질적인 치료 효과를 가져다줄 수 있도록, 분당차병원 의료진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라며 “이번 협약을 기회로 한컴그룹은 가평 56만평 부지에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과 교육, 콘텐츠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적용해 직접 체험하고 생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생태계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