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열쇳말] 유다시티

가 +
가 -

유다시티(udacity)는 온라인 공개 수업(Massive Open Online Course, MOOC(무크)) 업계에서 ‘선택과 집중’ 마케팅을 가장 잘 펼치고 있는 기업이다. 설립 초기에는 경쟁업체인 코세라(coursera)에덱스(edx)와 별반 다름없이 대학 강의를 제공하면서 성공했지만, 이후 온라인 환경에 특화된 강의과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같은 독특한 주제에 집중하면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실리콘밸리의 대학’이라고 불리는 유다시티의 새로운 교육 실험을 살펴보자.

| 유다시티 로고

| 유다시티 로고 <출처: 유다시티 블로그>

교육 민주화를 꿈꾸던 컴퓨터과학 교수

유다시티는 세바스찬 스런(Sebastian Thrun), 데이비드 스테이븐스(David Stavens), 마이크 소콜스키(Mike Sokolsky)가 2011년 만든 서비스다. 모두 스탠포드대학 교수 출신으로, 특히 세바스찬 스런 공동설립자는 CEO로서 유다시티의 핵심 강의와 기업 방향을 이끌었다. 현재 세바스찬 스런은 유다시티 CEO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유다시티 파트너십을 이끌고 유다시티가 운영하는 컨퍼런스나 대담에서 패널로 자주 등장하고 있다.

세바스찬 스런 교수는 유다시티 이전 스탠포드대학 컴퓨터과학 교수로 재직하며, 동시에 구글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구글에서 ‘구글X(Google X)’ 프로젝트를 출범시키고, 구글의 자율주행차 기술을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러한 그의 경력은 유다시티와 구글이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고, 구글 내부 개발자와 데이터과학자들이 직접 유다시티를 통해 온라인 강의를 제공할 수 있게 이끌었다.

| 유다시티에서 딥러닝 강의를 진행하는 빈세트 반호크 구글 수석 과학자

| 유다시티에서 딥러닝 강의를 진행하는 빈세트 반호크 구글 수석 과학자 <출처: 유다시티 강의 갈무리>

2011년, 세바스찬 스런 교수는 스탠포드대학에서 ‘인공지능 입문(Introduction Into AI)’이라는 수업을 무료로 온라인에 공개하면서 본격적으로 MOOC 산업에 뛰어들었다. 5월19일 열린 ‘서울디지털포럼(SDF)’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당시 수업은 실험적으로 시도했다”라며 “스탠포드대학 강의가 전세계로 전달된다면 어떻게 될까 하는 궁금증에서 시작한 것”이라고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시작한 동기를 밝혔다.

인공지능 입문 수업을 위해 세바스찬 스런 설립자는 인공지능과 관련한 저명한 교수를 초청하기도 했으며, 그 결과 전세계 195개 나라 16만명의 학생들이 해당 강의를 수강했다. 독특한 점은, 당시 2천여명에 이르는 자원봉사자가 직접 나서 세바찬 스런 교수의 강의를 각 나라 언어로 번역했다. 그 덕분에 총 42개 언어로 해당 강의를 볼 수 있었다.

세바스찬 스런 공동 설립자는 16만명의 학생을 보면서 세상에는 학습에 대한 열의가 가득한 학생이 정말 많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한다. 세바스찬 스런 설립자는 “당시 강의 수강생 중 상위 400명은 모두 스탠포드 재학생이 아닌, 인터넷으로 수업을 들은 학생들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렇게 해서 2012년 좀 더 체계적인 온라인 교육 시스템인 유다시티가 설립됐다. 그는 “유다시티의 핵심 모토는 ‘교육의 민주화’”라며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모든 사람이 접근할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세바스찬 스런 설립자 유다시티 공동설립자.

| 세바스찬 스런 설립자 유다시티 공동설립자. <출처: 블로터>

다른 경쟁 업체들이 무료 기반으로 강의를 제작하는 것과 달리, 유다시티는 초기부터 유료 강의를 적극적으로 제작하기 시작했다. 특히 대학 강의실에서 진행되는 강의를 녹화하는 형식에 안주하지 않고 온라인 강의 스튜디오를 별도로 구비하고, 오로지 온라인 수강생을 위한 강의를 만들었다.

유다시티의 대표 교육 브랜드 ‘나노디그리’

유다시티는 설립 후 얼마 지나지 않은 2012년, 2천만 달러(약 222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다. 그러면서 본격적으로 수익구조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 핵심에는 2014년 6월 출시된 ‘나노디그리(Nanodegree)’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 유다시티 ‘나노디그리’ 프로그램

| 유다시티 ‘나노디그리’ 프로그램 <출처: 유다시티 블로그>

나노디그리는 오로지 취업을 위한 기술 교육 과정이다. 프론트엔드 웹 개발, 데이터 분석, 통합 웹 개발, 기초 프로그래밍 과정, 머신러닝, VR 개발자 과정 등이 포함돼 있다. ‘디그리(degree)’라는 말에서 보듯, 나노디그리는 대학 수업을 듯는 것처럼 다양한 프로젝트와 숙제를 수강생에게 부과한다.

나노디그리를 이수하려면 평균 6개월에서 1년이 걸린다. 영상 강의를 보는 것 뿐만 아니라 다른 참가자들과 토의를 해야 하고, 수업 조교와 일대일 영상 면접도 진행해야 한다. 수강생에겐 취업 자리를 소개 해주거나 이력서 작성 교육도 제공한다. 나노디그리 이수 비용은 한 달 평균 199 달러다. 우리돈으로 1년에 100만-300만원 정도를 지불하는 셈이다.

2016년에는 ‘나노디그리 플러스’라는 서비스를 출시되기도 했다. 나노디그리 플러스는 나노디그리 프로그램보다 10만원 정도 더 비싸다. 한 달 평균 비용이 299달러다. 그대신 ‘캐리어 서비스’팀이 수강생을 관리해준다. 직업센터 웹페이지를 만들어 인터뷰 노하우나 취업 용어를 검색하도록 돕기도 한다.  유다시티는 나노디그리 플러스 수강생이 6개월 안에 취업을 못 하면 수업료를 100% 환불해준다.

나노디그리는 현재 유다시티의 핵심 교육 서비스 모델로 성장했다. 이전에 공개했던 무료 강의들은 모두 나노디그리를 수강하기 위한 선수 과목으로 활용하고 있다. 나노디그리가 유난히 관심을 받았던 가장 큰 이유는 강사에 있다. 유다시티에선 ‘구글 개발자가 직접 알려주는 안드로이드 개발’, ‘페이스북 개발자가 알려주는 R 데이터 분석’ 등의 강의를 볼 수 있다. 분량이 짧은 강의는 일부 무료로 제공되고, 긴 강의는 대부분 유료다. 이 외에도 트위터, 오토데스크, 몽고DB, 엔비디아, AT&T 소속 관계자들도 유다시티를 통해 강의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구직자는 업계에서 필요한 기술을 보다 쉽게 배우고, 기업은 자신들에게 필요한 인재를 사전에 교육시키는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 유다시티의 웹 개발 나노디그리 과정. 아마존웹서비스, 깃허브, AT&T, 구글이 함께 강의를 기획했다.

| 유다시티의 웹 개발 나노디그리 과정. 아마존웹서비스, 깃허브, AT&T, 구글이 함께 강의를 기획했다. <출처: 유다시티 홈페이지>

유다시티는 비상장기업으로, 구체적인 매출 및 수익을 밝히고 있지 않다. 다만 2015년 11월 1억500만 달러, 우리돈 약 1200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으므로 당분간 이러한 투자금 기반으로 회사를 운영할 가능성이 높다. 공식적으로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4년 나노디그리를 등록한 학생은 1만1천명이었으며, 168개 나라에서 수업을 수강했다고 한다.

MOOC 포털을 제공하고 있는 클래스센트럴은 2016년 나노디그리를 수강한 수강생은 1만3천명이고, 그중 3천여명이 프로젝트 과제를 전부 마치고 졸업했으며, 그중 900여명이 취업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수치를 기반으로 클래스센트럴은 “유다시티는 2016년 3천만 달러(약 333억원)의 매출을 올렸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최고의 인공지능 교육을 이끈다”

유다시티는 최근에는 머신러닝 교육 과정을 특히 강조하고 있다. 세바스찬 스런 설립자는 2016년 5월 한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유다시티는 머신을 더 똑똑하게 해주는 곳이 아니라 사람을 더 똑똑하게 만드는 곳”이라며 “인공지능을 단순히 소비하는 게 아니라 (교육을 통해서) 인공지능을 창조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설립자인 세바스찬 스런 자신이 가장 오랫동안 가르치고 자신 있는 분야가 인공지능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유다시티에는 다양한 인공지능 강의가 개설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다시티의 머신러닝 강의는 구글의 현직 데이터과학자들이 직접 강의를 한다는 이유로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초반에는 구글이 주로 강의를 이끌었지만 최근에는 IBM 왓슨 사업부, 아마존 알렉사 사업부도 유다시티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벤츠, 엔비디아, 우버, BMW 등은 자율주행차 엔지니어링 과정을 만들었다.

| 유다시티 자율주행차 엔지니어링 과정

| 유다시티 자율주행차 엔지니어링 과정 <출처: 유다시티 홈페이지>

글로벌 진출과 기업용 서비스에 집중

미국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던 유다시티는 최근 투자금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에 적극적이다. 특히 인도와 중국 시장에 신경을 집중하고 있다. 2015년 유다시티는 첫 해외 지사를 인도에 세우고, 나노디그리 안드로이드 과정을 무료로 들을 수 있도록 1천여명 학생에게 장학금도 제공했다. 이를 위해 구글과 인도 장학재단 타타트러스트와 제휴를 맺었으며, 우수한 성적을 낸 수료자들은 구글과 타타트러스트 등이 함께 주최하는 취업박람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중국의 경우 이례적으로 중국어 전용 유다시티 페이지를 제공한다. ‘중국의 우버’라고 불리는 차량공유 기업 디디추싱과 협력해 ‘디테크’라는 머신러닝 경진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 중국어 전용 유사티 페이지

| 중국어 전용 유사티 페이지 <출처: 유다시티 홈페이지>

| 디디추싱과 유다시티가 함께 개최한 머신러닝 경진대회

| 디디추싱과 유다시티가 함께 개최한 머신러닝 경진대회 <출처: 디테크 홈페이지>

안타깝게도 현재 유다시티는 강의와 자료는 모두 영어를 기반으로 제공되기에, 한국어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없다. 다만 2016년 말, 네이버의 비영리 교육 재단인 커넥트재단이 모바일 개발자를 육성하기 위해 유다시티 강좌를 활용했으며, 이 과정에서 따로 한글 자막을 제공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모든 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별도의 해외 사용자를 제한하지 않기 때문에 영어로 어느 정도 소통이 된다면 유다시티 강의를 누구나 수강할 수 있다.

기업용 서비스 개발에도 한창이다. ‘유다시티 포 비즈니스(Udacity for Business)’는 기업 전사 교육을 실시할 때 활용하는 서비스다. 유다시티 포 비즈니스를 이용하는 기업은 유다시티의 모든 강의를 무료로 듣고, 오프라인 워크샵도 받을 수 있다. 동시에 취업준비생과 기업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도 제공받는다. 현재 삼성, 구글, IBM, 벤츠, 엔비디아 등이 이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 유다시티에서 채용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

| 유다시티에서 채용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 <출처: 유다시티 블로그>

※ 참고자료

이 글은 ‘네이버캐스트→테크놀로지월드→용어로 보는 IT’에도 게재됐습니다. ☞‘네이버캐스트’ 보기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