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식

가 +
가 -

2017년 4월16일은 세월호 참사 3주기다. 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이 사건이 사회에 남긴 상흔은 여전히 깊다. 최근에 세월호가 육지로 끌어올려지면서 관심이 환기되는 측면도 있지만, ‘이제는 잊어야 한다’나 ‘지긋지긋하다’는 일부의 목소리 때문에 세월호는 ‘기억하겠다’는 말과 함께 쓰인다. 세월호 3주기를 맞아 한국 국민이 가장 많이 접하는 포털사이트에서도 나름의 방식으로 기억의 공간을 마련했다. 포털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식을 모아봤다.

네이버

개발자도구로 배너를 확인했을 때

모바일 배너

추모게시판

다음

추모게시판

스토리펀딩에 올라온 ‘세월호 아카이브’ 프로젝트

구글

네이트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