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개 IT 기업,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 반대’ 의견서 제출

미 IT업계는 지속적으로 반이민 행정명령을 반대해왔다.

가 +
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flickr. CC BY.Gage Skidmore)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 수정안’에 대한 IT 기업들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4월19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구글 등 162개 IT기업은 공동으로 반이민 행정명령 수정안에 대해 반대하는 법정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지난 1월 반이민 행정명령이 처음 등장했을 때 97개 IT 기업이 반대 의견을 낸 데 이어 두 번째다.

법정 의견서 제출한 기업 명단에는 페이스북, 구글, 스페이스X,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대부분의 주요 IT 기업이 포함돼 있다. 의견서에는 테슬라 연구소를 설립한 니콜라 테슬라 등 이민자들의 업적이 여러 장에 걸쳐 서술됐으며, 반이민 행정명령 수정안이 여전히 비합리적이고 불법인 이유가 담겼다.

이 주장에 따르면 반이민 행정명령 수정안은 미국 법전의 내용을 위반한다. USC 1152는 “인종, 성별, 국적, 출생지 또는 거주지로 인해 이민 비자 발급시 차별을 당하지 않아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반이민 행정명령은 지난 1월27일 발의됐지만, 차별적 성격 때문에 연방지방법원과 항소법원에서 제동이 걸렸다. 이후 기존 입국 금지 대상인 이슬람권 7개국 중 이라크가 빠지는 등 일부 사항이 변경된 반이민 행정명령 수정안이 나왔다.

수정안에는 비자 소지자에 대한 면제 조항도 포함됐다. 원안에서 일부 제한 사항이 바뀌었지만, 기존 명령과 뼈대는 같아 특정 종교인을 차별한다는 비판을 지속해서 받았다. 수정안이 나온 직후 우버, 에어비앤비, 리프트 등의 IT 기업은 규탄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실리콘밸리와 IT업계가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이토록 반발하는 이유는 기업에 차별적·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 등 IT 기업에는 세계 각지의 인재가 모여 있다. 구성원 중 약 40%는 백인이 아니다.

합격을 부르는 영어 이력서/면접 체크포인트 27(할인)

블로터 독자를 위한 특별 할인쿠폰이 발행되었습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