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갤럭시S8’ 출시, 은행 ‘홍채 공인인증서’ 서비스 재개

2017.04.23

삼성전자 ‘갤럭시S8’, ‘갤럭시S8+’가 출시되면서 홍채인증 공인인증서 서비스가 재개됐다. 지난해 주요 은행들이 출시했으나 배터리 폭발 문제로 ‘갤럭시노트7’이 회수·단종되며 중단됐다.

신한은행, 우리은행, 부산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들은 홍채기반 공인인증서 서비스를 갤럭시S8 정식 출시에 맞춰 4월21일 선보였다.

홍채기반 공인인증서는 액티브X 설치나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번거로움 없이 생채인증만으로도 스마트폰에서 공인인증서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발급해 이용할 수 있다.

갤럭시S8, 갤럭시S8+ 사용자들은 자신의 기기를 이용해 은행의 스마트뱅킹 환경에서 ‘삼성패스’가 지원하는 홍채인증 기술로 공인인증서를 직접 발급받아 이용할 수 있다.

한국정보인증, 한국전자인증 등 공인인증기관들이 이 같은 생체기반 공인인증서 서비스를 개발해 은행에 공급했다. 이들은 삼성전자와 협력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바이오연계 등 스마트폰 환경에서 공인인증서 안전 이용 구현 가이드라인’ 등을 준수해 개발했다.

홍채 공인인증서 서비스는 공인인증서를 PC에서 발급받은 후 스마트폰으로 이동·복사할 필요 없이 기기에서 바로 발급받아 이용할 수 있다.특수문자를 포함해 10자리 이상 복잡하게 설정해야 하는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도 없다. 비밀번호는 생체인증으로 대체된다.

공인인증서 유효기간도 3년간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매년 공인인증서를 갱신·등록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덜 수 있게 됐다. 사용자 홍채정보와 공인인증서는 ‘삼성 녹스’와 스마트폰 내 하드웨어 보안영역인 ‘트러스트존’에 안전하게 저장·보관된다. 서버와의 인증에는 별도의 암호화된 식별코드를 활용해 안전하게 사용자 인증이 가능하다.

생체기반 공인인증서는 홍채 외에도 지문을 활용한 방식도 지원된다. 갤럭시S8은 지문, 홍채 외에 얼굴인식 기능도 탑재했다.

보안업계에서는 지문·홍채·얼굴인식 등을 활용한 다양한 인증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상준 한국정보인증 대표는 “이번 갤럭시S8·갤럭시S8+ 출시를 계기로 생체기반 공인인증서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한국정보인증은 생체기반 공인인증서 외에도 사용자의 생체만으로 인증하는 ‘생체인증 서비스’의 활성화에 매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경원 한국전자인증 사장은 “삼성전자 갤럭시S8, 갤럭시S8+의 홍채인증과 공인인증서 간 결합으로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FIDO(Fast IDentity Online) 인증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공인인증서의 전자서명, 부인방지 기술에 홍채의 간편성, 안전성이 접목돼 사용자와 서비스 사업자 모두에게 더 안전하고 편리한 거래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yjlee@byline.network

이유지 기자는 전문기자들의 멀티채널네트워크(MCN)인 바이라인네트워크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