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줄고 빈부격차 심해질 것”

한국언론진흥재단,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발표

가 +
가 -

(사진=Pixabay)

국민이 ‘4차 산업혁명’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가 나왔다. 사람들은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일자리 문제와 부의 분배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일자리가 줄고 빈부격차가 심화할 것으로 보았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는 4월27일 미디어이슈 3권 4호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발행했다. 20-50대 성인남녀 104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0%p)를 실시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 정보, 일자리 전망, 필요한 교육 영역, 정책영역에 대한 조사를 했다. 조사 대상의 90.8%가 4차산업혁명 관련 정보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 및 빈부격차 악화될 것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전체적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인가’하는 전망에서는 조사 대상의 89.9%가 ‘그렇다’고 답했다. ‘4차 산업혁명은 내 일자리를 위협할 것이다’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6.5%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4차 산업혁명이 미래세대의 일자리를 감소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83.4%가 동의했다. 학력이 낮을수록, 사회계층구조 중 하층에 속한다고 느낄수록 일자리 감소를 더 크게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차 혁명시대 일자리가 줄 것이다

‘4차 산업혁명으로 빈부격차가 심해질 것이다’라는 질문에는 85.3%의 응답자가 동의했다. 남성의 경우 82.2% 여성은 88.4%가 빈부격차가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가장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하는 일자리는 제조업노동이었다. 응답자의 63.7%가 제조업노동자의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그다음으로 ▲은행원 ▲사무직 노동자 ▲판매사원 ▲택배(배달)기사 순으로, 사무직 일자리와 비교적 단순 노동형태의 직종에 일자리 위협이 발생할 것이라고 평가됐다. 특히 은행원이 줄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높았는데,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최근에 은행지점 대거 축소 관련 기사 영향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또 전문직 중에서는 회계사와 같이 업무 내용 자체가 계량화가 쉬운 직군이 크게 위협받는다고 평가됐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가장 줄어들 일자리 그래프

4차 산업혁명=인공지능?

이처럼 국민들이 4차 산업혁명에 대해 느끼는 부정적 인식은 ‘알파고 쇼크’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로봇 등 IT 기술 융합을 통해 이전의 산업 패러다임과는 다른 복합적 산업구조의 변화를 말한다. 국민들은 이중 특히 AI를 4차 산업혁명과 등치 시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를 들었을 때 연상되는 단어’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59.8%가 인공지능이라고 답했다. ▲IT기술(12.7%) ▲로봇(11.8%) ▲자동화(6.6%) 등이 뒤를 이었는데 AI라고 답한 응답 비율과 현격한 차이가 있다. 10명 중 6명꼴로 4차 산업혁명을 AI 문제로 생각하고 있는 셈이다. 조사를 진행한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지난해 있었던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대국에 대한 관심으로 인공지능을 현실적인 문제로 인식했기 때문으로 평가된다”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AI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긍정 평가와 대책

일자리에 대한 불안감이 높게 나타나고 있지만,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혜택에 대한 기대도 적지 않았다. ‘4차 산업혁명은 인류에게 혜택을 줄 것이다’라는 질문에 대해 82.6%가 긍정적으로 답했고 ‘4차 산업혁명은 경제의 신성장 동력이 될 것이다’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전체 응답자의 82.4%가 동의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여가시간이 많아 삶의 질이 좋아질 것이다’라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55.5%가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일자리 위협에 대비하는 데 필요한 교육으로는 ▲창의력 교육(31.3%) ▲코딩 교육을 포함한 컴퓨터공학(26.1%) ▲컴퓨터공학 이외의 공학 계열(18.2%) ▲인문학(11%) ▲기초과학(10.8%) 등이 순서대로 꼽혔다. 4차 산업혁명 시기에 가장 시급한 정부 정책으로는 초·중·고 교육혁신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23.6%로 가장 높았고 ▲실업대책 및 복지정책(21.6%) ▲새로운 기술 개발 지원(19.7%) ▲기본소득 보장(12.8%) 등이 뒤를 이었다.

네티즌의견(총 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