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디즈니·마블 캐릭터 활용한 키즈폰 출시

2017.04.30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텔레콤 어린이집에서 어린이들이 ‘준 스페셜 에디션’ 3종을 착용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이 디즈니, 마블과 손을 잡고 미키마우스·겨울왕국 엘사·마블 아이언맨 등을 이용한 어린이 전용 웨어러블 기기를 선보인다. 지난 2월 선보인 헬로키티폰에 이은 작품으로 미키마우스, 겨울왕국 엘사와 아이언맨 등 디즈니와 마블의 인기 캐릭터가 디자인된 쿠키즈워치 ‘준(JooN) 스페셜 에디션’ 3종을 오는 5월2일 출시한다.

‘쿠키즈워치 준(JooN)’시리즈는 SK텔레콤이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생 등 어린이를 위해 매년 출시하는 키즈폰으로, 음성통화와 위치조회 기능을 제공한다. 쿠키즈워치 준 시리즈는 이동 경로, 지도맵을 통한 실시간 위치 확인, 안심 지역 이탈 시 알림 등 안심 기능 등을 통해 지난 1분기에는 누적 판매량 45만대를 돌파하며 키즈폰 시장을 선도했다.

김성수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키즈폰이 어린이가 받고 싶은 선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만큼, 준 스페셜 에디션이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SK텔레콤은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스마트 디바이스를 계속 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에디션은 기존 쿠키즈워치 준3의 자녀 안전 관리 및 방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디즈니와 마블의 캐릭터를 차용해 시계와 밴드 및 메뉴 화면을 새롭게 구성했다. 3G 전용이며, SKT에서만 쓸 수 있다. 사용자는 ‘미키마우스’, ‘겨울왕국 엘사’, ‘아이언맨’ 캐릭터가 적용된 3개의 모델을 선택할 수 있고, 각 모델 별로 추가 캐릭터 테마를 순차적으로 5개씩 지정할 수 있다. 출고가는 28만3800원이다.

SK텔레콤 측은 “쿠키즈워치를 이용해 자녀의 안전·안심 관리 서비스뿐만 아니라 생활 습관 개선 등 부모와 자녀의 실생활에 필요한 기능을 계속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이번 에디션에는 캐릭터 디자인뿐만 아니라 부모와 함께 자녀의 생활 습관을 개선할 수 있도록 ‘좋은 습관 만들기’ 기능을 도입했다”라고 설명했다.

‘좋은 습관 만들기’는 부모가 지정한 ‘하루에 4가지 할 일’을 자녀가 모두 수행하면 디즈니와 마블의 캐릭터별 스토리와 시계 화면을 얻을 수 있는 기능이다.

준(JooN) 스페셜 에디션 사양.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