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브런치에 쓴 글, 책으로 출판해드려요”

가 +
가 -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글쓰기에 소질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책을 출판할 기회를 제공한다. 카카오는 주문형 출판 서비스 부크크, 온라인 서점 예스24와 손잡고 카카오의 콘텐츠 퍼블리싱 서비스인 브런치를 통해 주문형 출판 서비스(Publishing On Demand, P.O.D)를 제공한다고 5월2일 밝혔다. 주문형 출판 서비스 책 구매 주문을 받으면 디지털 인쇄기로 책을 제작, 배송하는 출판 서비스다.

일반적으로 작가가 책을 출판하려면 최소 초판 부수, 출판 계약등이 필요한 반면, 주문형 출판 서비스는 독자의 주문을 받은 후 책을 제작하기 때문에 단 1권의 주문을 받아도 출판이 가능하다. 출판을 위한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출판을 하지 못하던 특색 있는 장르의 작가들에게도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카카오는 주문형 출판 서비스를 시작하며 브런치에서 발행한 글을 내려받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브런치 작가가 브런치에 30개 이상의 글을 발행하면 이를 출판 양식에 맞는 원고 형식으로 내려받을 수 있다.

브런치 작가는 내려받은 자신의 글을 퇴고한 후 주문형 출판서비스 부크크에 접속해 브런치 작가임을 인증하고 출판을 신청할 수 있다.

부크크에서는 출판 승인 여부를 담당하며, 승인을 받으면 해당 도서의 출판 및 유통이 시작된다. 상세한 출판 신청 방법은 부크크 홈페이지 가이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크크는 브런치 작가가 주문형 출판 서비스 과정 전반에서 출판을 위한 편의 기능과 디자인 콘텐츠를 제공한다. 온라인 서점 예스24와 카카오는 출판한 책이 더 많은 독자와 만날 수 있도록 판매 프로모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브런치 책방’과 출판 작가의 글에 출판한 책을 등록하고, 온라인 서점 예스24에서는 해당 도서를 판매한다. 브런치 작가는 도서 판매 상황에 따라 추가 인세도 받을 수 있다.

이호영 카카오 브런치 셀장은 “이번 주문형 출판 서비스 제휴는 출판을 원하는 작가들의 꿈을 이뤄드림으로써 더 많은 좋은 글이 독자와 만날 수 있게 하고자 한 것”이라며 “책 출간 공모전인 브런치북 프로젝트 등 작가와 출판사, 독자를 연결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코딩하듯 글쓰기 : 직장인을 위한 글쓰기 비법

블로터 독자를 위한 특별 할인쿠폰이 발행되었습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