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생활코딩,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 오픈

프로그래밍 언어 배우며 웹 애플리케이션 완성하는 30일 학습 코스

가 +
가 -

컴퓨터 언어로 프로그램을 만드는 ‘코딩’을 배우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무료 코딩 수업이 열린다. 구글코리아와 생활코딩은 오는 6월1일부터 한 달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 ‘코딩 야학’ 프로젝트를 연다.

코딩 야학은 혼자 코딩을 공부하는 이들을 응원하고 함께 공부할 수 있도록 온라인 동영상 강의, 유튜브 실시간 멘토링 및 단체 스터디 학습도 지원한다. 유튜브 실시간 멘토링에는 현업 개발자들이 멘토로 참여한다. 중학생 이상 코딩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출처=픽사베이)

이번에 열리는 수업은 코딩 야학 1기 프로젝트로, 한 달간 22시간 과정으로 진행된다. 프로젝트에 등록한 후 정해진 시간에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수업을 듣고 채팅 및 원격제어를 통해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30일간 주어진 진도표에 따라 함께 공부하는 형식이다.

수업 주제는 ‘웹 애플리케이션 만들기’다. 정보 기술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보면서 코딩과 인터넷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코딩 야학을 수강하고 싶은 사람은 오는 5월26일까지 신청 양식을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강의가 끝난 후 오는 7월8일에는 구글코리아에서 수료자 중 선착순 70명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워크숍이 진행된다.

구글 캠퍼스 서울 임정민 총괄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코딩을 즐겁게 배우면서 함께 네트워킹도 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생활코딩 강사인 이고잉은 “코딩 야학은 고단한 일과를 마치고 코딩을 공부하고 있을 여러분을 응원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프로젝트”라며 “함께 공부하면서 조금씩 코딩이나 컴퓨터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라고 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완주가 아니라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누구나 쉽게 배우는 Git(깃) & Github(깃허브)

블로터 독자를 위한 특별 할인쿠폰이 발행되었습니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