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 기업용 스마트폰 시장 공략 시동…MS 등 우군 확보

가 +
가 -

LG전자가 미국 기업용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는 B2B 시장 공략을 위해 ‘LG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파트너 프로그램(LG Enterprise Application Partner Program)’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해외 유수의 애플리케이션 파트너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토대로, 미국시장에서 LG 스마트폰의 기업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참가 파트너는 마이크로소프트, 블룸버그, 굿 테크놀로지, 인튜이트, 사이베이스, 넷모션 와이어리스, 포모터스, 안테나 소프트웨어, 스프링 와이어리스, 피시스 모바일, 트러스트 디지털, 리얼리티 모바일 등 13개 업체다.

LG전자 MC(모바일 커뮤니케이션) 북미사업부 신경훈 상무는 “LG전자와 애플리케이션 파트너들과의 강력한 파트너십은 스마트폰 시장 승부에서 성공의 열쇠가 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올해 스마트폰 라인업을 확대해 미국 기업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트너사의 면면을 살펴보면 모바일 플랫폼은 물론, 여러 분야의 모바일 솔루션과 콘텐츠를 아우르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파트너 프로그램은 윈도우 폰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다양한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아 스마트폰 B2B시장 공략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 데 그 의의가 있다. LG전자는 마케팅, 제품 개발 등 스마트폰과 관련된 전 영역에 파트너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들 업체의 솔루션과 콘텐츠를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 협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LG전자가 관련 업체들과 협력하는 이유는 기업 고객들의 까다로운 요구 사항을 일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다. 기업들은 스마트폰을 도입하면서 메일과 그룹웨어, 전자결재와 같은 커뮤니케이션 분야 업무를 우선적으로 스마트폰에서 사용토록 했고, 최근에는 SAP와 오라클 같은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업체들의 전사적자원관리(ERP)나 고객관계관리(CRM)의 일부 데이터들을 모바일 환경에서도 접속, 처리할수 있도록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개발에 주목하고 있다.

LG전자 입장에서는 단말기 이외에 별다른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 기업들의 요구를 한번에 해결해줄 수 없었다. 이번 협력으로 이러한 다양한 고객들이 요구를 수용하면서 개인 시장 위주의 매출 구조를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삼성전자의 경우도 미국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위해 그룹사 차원의 행보를 단행하고 있다. 국내 최대 IT 서비스 회사인 삼성SDS의 경우 지난해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북미 지역에 우선적으로 런칭했다. SAP와 오라클, 사이베이스, 시만텍 등과 협력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북미 기업 고객들의 모바일 업무 요구를 직접 해결하겠다는 전략이었다.

기업 시장을 향한 두 라이벌의 서로 다른 행보도 눈길을 끌기에 충분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