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I/O 2017’서 쏟아진 “인공지능 퍼스트”

가 +
가 -

순다 피차이 구글 CEO, (사진=구글)

최대의 개발자 행자 중 하나인 구글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 I/O 2017’이 5월17일(현지시간) 마운틴 뷰 구글 본사에서 열렸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는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컴퓨팅의 새로운 전환을 목격하고 있다”라며 “모바일 퍼스트 세계에서 인공지능(AI) 퍼스트 세계로의 전환이다”라고 말했다. 인공지능은 컴퓨터와 사람의 접점에서 서로의 언어를 해석하고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가능케 한다. 예전에는 인간이 컴퓨터가 이해할 수 있는 형식으로 입력을 하기 위해 노력해야 했다면, 인공지능이 보편화 된 시대에는 다른 사람에게 말하듯 자연스러운 언어를 구사해도 컴퓨터가 이해하고 명령을 수행한다.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 셈이다. 이번에 구글이 공개한 대부분 서비스도 인간의 의사를 똑똑하게 알아듣는 서비스로서의 면모가 도드라졌다.

사진=구글

구글 렌즈

렌즈는 사용자가 보고 있는 것을 이해하고, 해당 정보에 기반을 둬 행동을 취하도록 돕는다. 단순히 찍고 있는 게 뭔지 알려주는 수준에서 그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와이파이 연결을 위해 라우터 뒤쪽에 있는 길고 복잡한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카메라로 찍는다고 하자. 구글 렌즈는 그게 와이파이 비밀번호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사용자가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로그인하려 한다는 사실까지 생각해서 로그인까지 자동으로 실행한다. 그 외에도 꽃을 비추면 어떤 꽃인지 상세한 정보를 보여주기도 하고, 레스토랑 간판을 비추면 해당 레스토랑에 대한 정보도 연결해준다.

구글 렌즈 기능은 구글 어시스턴트와 포토에 먼저 적용된다. 향후 다른 제품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사진=구글

일상으로 들어오는 구글 홈, 구글 어시스턴트

지난해 발표한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가 조금 더 일상으로 들어온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웨어러블 기기와 구글 홈 같은 인공지능 스피커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예컨대 집에서는 구글 홈을 활용해서 일정을 잡고, 밖에 나가서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리마인드 알림을 받는 식이다. 뿐만 아니라 여러 명이 함께 사는 집안 환경을 고려해 목소리를 구분하고 명령을 수행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그 외에도 구글 홈이 중심이 되는 스마트 홈을 구축할 수 있게 70여개 이상의 스마트 홈 파트너를 확보했다. 일상을 채워줄 콘텐츠 부문 파트너도 확대했다. 구글 홈 이용자는 스포티파이를 통해 음악을 들을 수도 있고,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한 넷플릭스, HBO나우 같은 파트너도 있다. 향후 구글은 집에 있는 TV 등을 활용해 어시스턴트로부터 시각적 응답도 받을 수 있게 만들 계획이다. 예컨대 ‘오늘 내 일정이 뭐야?’라고 물었을 때 해당 일정을 띄워주는 식이다. 그 외에 구글은 이번 행사에서 iOS용 어시스턴트 출시도 알렸으며, 한국어 지원 계획도 발표했다. 올해 연말로 예정됐다.

사진=구글

구글 포 잡스

구글 포 잡스는 구글이 내놓은 일종의 직업 검색 서비스다. 단순직부터 전문성을 요구하는 직업까지 아우른다. 위치, 업종, 풀타임 여부 등으로 필터링해서 볼 수도 있다. 구글은 이 서비스를 위해 링크드인, 페이스북, 커리어빌더, 글래스도어 등의 서비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사진=구글

똑똑한 답장

‘똑똑한 답장’ 서비스는 메일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머신러닝을 활용해 상대방 메시지를 이해하고, 그에 적절한 답장을 대신 만들어준다. 본래 인박스에서 일부 사용자들이 쓰고 있었으나, 이제 안드로이드, iOS 버전 지메일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사진=구글

추천 공유

구글 포토의 공유 서비스도 똑똑해진다. 구글 포토의 ‘추천 공유’ 서비스는 머신러닝을 활용해 사진 속 인물을 자동으로 파악하고, 사진 속 인물에게 해당 사진을 공유하겠냐고 제안까지 한다. 추천 탭을 위한 공간도 따로 생긴다.

사진=구글

독립형 VR 헤드셋

데이드림은 지난해 5월 구글 I/O 2016에서 공개된 가상현실 플랫폼이다. 스마트폰, VR 기기, 응용프로그램, 콘텐츠를 아우른다. 구글은 데이드림을 경험할 수 있는 일정 기준을 충족한 제품을 ‘데이드림 레디’ 스마트폰이라고 부른다. ‘넥서스6P’, ‘픽셀’ 등이 여기 해당한다. 구글은 올여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갤럭시S8’을 비롯한 몇몇 스마트폰이 데이드림 레디가 된다고 알렸다.

스마트폰이나 PC가 따로 필요없는 독립형 VR 헤드셋도 개발해 데이드림 플랫폼에 추가한다. 이 독립형 VR 헤드셋에는 공간에서 사용자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추적하는 ‘월드센스’라는 기술도 적용된다.

사진=구글

‘안드로이드 O’ 베타버전

안드로이드의 차기 버전인 ‘O’는 올해 말께부터 정식으로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안드로이드 O에서는 스마트기기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배터리 지속성과 보안 관련 부분을 개선했다. 구글 플레이에도 인공지능을 적용해 안정성을 강화했다. 수없이 많은 앱을 매일매일 스캔하고 잠재적인 위험을 제거하는 ‘구글 플레이 프로텍트’다.

다중작업도 좀 더 편하게 만들었다. ‘픽처 인 픽처’ 같은 기능은 영상통화를 하면서도 캘린더를 열어서 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식이다. ‘똑똑한 문자 선택’은 ‘복사&붙여넣기’ 작업의 편리성을 높인다. 주소 부문을 블록하면 ‘지도’ 연결을 추천해주고, 전화번호를 선택하면 ‘전화걸기’를 연결해 준다.

그 외에 앱 알림을 표시해주는 ‘노티피케이션 닷’ 같은 기능도 포함돼 있다. 베타 버전은 지금부터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차세대 안드로이드 언어 : 코틀린(Kotlin) 시작하기

블로터 독자를 위한 특별 할인쿠폰이 발행되었습니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