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D TV 점유율 25% 목표”

가 +
가 -

LG전자가 3D TV에서 밝기저하 문제를 해소하고 어지러움을 최소화한 ‘풀 LED 3D TV’를 출시했다. LG전자는 이와 함께 고품질의 3D 안경을 출시하고, 다양한 방식과 화면 크기의 3D 라인업을 구축해 전세계 3D TV 시장 점유율을 25%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25일 서울 양재동 LG전자 서초 R&D 캠퍼스에서 ‘LG 인피니아 풀 LED 3D TV’ 발표회를 열였다. 이번에 출시된 인피니아 LX9500(55인치, 47인치)는 화면 전체에 LED 소자를 가득 채우는 풀 LED 기술이 적용된 세계 최초의 풀 LED 3D TV다.

LG full LED 3D TV

권희원 LG전자 LCD TV 사업부장은 “아바타 등 3D 영화를 통해 고객들의 3D 경험이 늘어나면서 입체 영상의 선호도와 구매 의사가 증가했다”며 “3D 콘텐츠와 디바이스 업체들과의 협력관계도 강화해 세계 3D TV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천 200개에 달하는 LED 소자(55인치 기준)를 후면 전체에 촘촘히 배치해 같은 3D 영상이라도 일반 에지(Edge) 방식의 3D TV보다 더 밝게 표현되는 것이 특징이다. 셔터 안경 방식의 3D TV에서 문제가 됐던 밝기 저하 문제를 해결한 것.

이 제품에는 왼쪽과 오른쪽 눈에 보이는 화면을 1초당 480장의 속도로 연속 구현하는 ‘트루모션 480Hz’ 기술도 처음으로 적용됐다. 백라이트 스캐닝을 통해 1초에 60장의 3D 영상 신호를 받아 480장의 화면으로 구현함으로써, 3D TV에서 발생하는 영상 겹침 현상을 최소화 했다. LG전자는 이 기술을 통해 3D TV의 고질적인 문제점인 어지러움을 현상을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피니아 LX9500은 매직 리모컨과 채널 브라우저 등 소비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던 기술을 그대로 탑재했으며, USB 2.0 포트를 통해 디빅스, MP3, JPEG 등 멀티미디어 파일을 재생할 수 있다. 특히 3D 사진 표준 규격인 MPF를 업계 최초로 지원해 향후 출시될 3D 카메라에서 찍은 사진을 바로 TV에 연결해 볼 수 있다. 무선 네트워크로 연합뉴스, 유튜브 등의 콘텐츠와 날씨 정보를 볼 수 있는 넷캐스트 기능도 갖췄다.

LG전자는 3D TV 시장에서는 3D 안경도 중요한 경쟁력이라고 보고, 별도의 3D 안경 전담팀을 구성해 셔터방식 3D 안경(모델명 : AG-S100)도 출시했다. 안경을 착용하는 사용자들도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으며 한번 충전으로 40시간 연속 시청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이러한 차별화 포인트를 바탕으로 전세계 3D TV 시장점유율을 25%로 끌어올려 ‘3D TV에 강한 LG’ 이미지를 굳힌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와 같은 목표는 LG전자의 LCD 시장 목표치(15%)보다 10%나 높은 수치다.

LG전자는 편광 방식의 3D TV로 B2B 시장을 공략하고, 셔터 안경 방식의 3D TV로 소비자 시장을 공략하는 등 시장에 따른 차별화 전략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고가의 편광 필름을 사용하는 편광 방식 3D 기술은 TV 가격이 높아지는 대신 안경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해 공공장소에서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시청하기에 유리하다. 반면, 셔터 안경 방식의 3D 기술은 TV 가격은 줄어들지만 상대적으로 안경 가격이 비싸 가정용으로 적합하다.

또한 LG전자는 풀 LED 3D TV와 더불어 에지 방식의 LED 3D TV, 3D 프로젝터 등 다양한 제품을 42~150 인치에 이르는 다양한 화면 크기로 출시해 업계 최강의 3D 라인업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출시된 풀 LED 3D TV 인피니아 LX9500의 출하가는 55인치가 630만원대, 47인치가 470만원 대이다. 3D 안경은 2개가 번들로 제공되며, 추가 구매 시 개당 12만원에 판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