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레노버, 구글과 손잡고 독립형 VR 헤드셋 만든다

2017.05.30

레노버가 VR 헤드셋을 만든다.

레노버가 구글 가상현실(VR) 플랫폼인 ‘데이드림’ 전용 독립형 VR 헤드셋 개발에 나섰다.

레노버가 개발중인 VR 헤드셋은 ‘월드센스’ 기술이 적용된 최초의 디바이스 중 하나이다. 월드센스는 새로운 위치 추적 기술로, 구글의 탱고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탱고는 스마트폰으로 증강현실(AR)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모션 트래킹, 심도 인식, 공간 학습이 핵심적이다. 내부센서를 활용해서 더욱 몰입감 높은 3D 환경을 제공한다. 월드센스는 이 탱고 기술을 좀더 발전시킨 개념이라고 보면 된다.  

기존의 VR기기는 외부 센서를 필요로 해, PC나 스마트폰에 연결해야 했다. 삼성의 기어VR은 스마트폰을 활용해야 한다. 오큘러스 리프트는 PC를 필요로 한다. HTC 도 마찬가지. 내부 센서를 활용하면 사용자가 외부 센서를 따로 설정하지 않아도 자체적으로 공간 움직임을 파악하고 거리를 인지할 수 있다.

따라서 케이블이나 PC에 연결하지 않고 헤드셋으로 플레이만 해도 양질의 VR을 경험할 수 있다.  컴퓨터, 소프트웨어, 디스플레이, 센서 등 VR에 필요한 모든 것이 헤드셋 자체에 내장돼 있어 독립적으로 작동한다. 이 때문에 독립형 헤드셋이라고 부른다.

복잡한 연결도 필요없고 비싼 고사양 PC를 구매할 필요도 없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편리하고 경제적이다. 하나로 통합된 올인원 VR 솔루션으로 가상현실을 더 쉽게 즐길 수 있으니 말이다.

레노버의 독립형 VR 헤드셋으로는 데이드림의 다양한 콘텐츠는 물론 구글 포토, 구글 플레이 무비를 가상 현실로 체험할 수 있다. 구글 스트리트뷰도 가상현실로 얼마든지 볼 수 있다.

레노버는 구글의 탱고, 데이드림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프로젝트를 포함해 전세계 다양한 기업들과 긴밀히 협업하고 있다. 레노버는 지난해 구글 탱고 기술을 지원하는 세계 최초의 스마트폰인 ‘팹2프로’를 출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