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기관 늘어나나…이니텍, 미래부에 신청

가 +
가 -

금융시스템통합(SI)·보안 솔루션 업체인 이니텍이 공인인증기관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공인인증기관은 전자금융거래시 본인확인을 수행하는 대표적인 인증수단인 공인인증서 발급 업무 등을 수행하는 곳이다. 전자서명법에 따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안전하고 신뢰성 있게 공인인증 업무를 수행할 능력이 있다고 인정되는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법인에 지정한다.

현재 공인인증기관은 금융결제원, 코스콤, 한국정보인증, 한국전자인증, 한국무역정보통신 5곳이다. 이니텍이 새롭게 지정받게 되면 6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니텍은 지난 5월10일 공인인증기관 지정 신청을 위한 사전심사를 통과하고 본심사 신청을 준비에 본격 나섰다. 조만간 미래창조과학부에 신청서를 제출해 본격적인 지정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회사측은 “공인인증기관 지정 신청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공인인증기관 지정 신청 기준을 충족해 신청서류를 접수할 예정으로, 6월 안에는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전자서명법 시행령에 따르면, 공인인증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전문기술 인력과 능력, 자본금 50억원 이상 재정 능력을 갖추고 있어야 하고, 전자서명과 공인인증서 생성·발급·관리 등을 위한 시설과 장비, 보호설비와 내부규정, 전자서명기술 등을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

앞으로 이니텍이 심사를 통과해 공인인증기관으로 지정될 경우, 지난 2002년 한국무역정보통신이 무역부문 전문 서비스 기관으로 지정을 받은 이후 10여년만에 새로운 공인인증기관이 탄생하게 된다.

이니텍은 공개키기반구조(PKI) 인증·암호화 기술 업체로, 오랫동안 인터넷뱅킹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 공인인증서 기반 솔루션 개발·공급 사업을 해왔다.

몇 년 전부터는 비액티브X·웹표준 환경 지원 PKI 보안 솔루션, FIDO(Fast IDentity Online) 생체인증 솔루션 등 다양한 방식의 솔루션을 선보이면서 인증 사업을 확장해 왔다.

이니텍은 국내 웹브라우저 사용이 다양화되고 액티브X 기반 공인인증서 사용환경의 불편함이 가중되는 동시에, 논란 끝에 공인인증서 사용 의무화가 폐지되며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맞춰 앞으로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인증 솔루션 사업은 현재 보안솔루션 부문에서 맡고 있지만 공인인증기관 지정 준비는 전사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다.

공인인증기관 지정 받고자 하는 배경으로 이니텍은 “법적인 요건을 갖춰 공인인증기관으로 지정되면 인증 사업을 보다 신뢰성 있게 제공할 수 있다”라며 “보안과 금융SI 사업을 수행하면서 인증 관련기술력과 솔루션, 전산(IDC)센터 운영 노하우까지 확보하고 있고 그룹사인 KT, 비씨카드와의 사업 시너지 창출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니텍은 지난 2011년 KT 계열사로 편입됐다. 현재 비씨카드를 모회사로 두고 있다. 올 4월 초 출범한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의 전산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도 참여했다.

이니텍은 보안 사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최근 보안 솔루션 부문장을 새롭게 영입하기도 했다. 신임 부문장인 김덕엽 상무는 이니텍 창립 초창기 멤버로 1998년부터 12년간 근무했으며, 유심(USIM) 인증 등 관련 보안 분야에서 꾸준히 몸담아온 전문가다. 이번에 다시 합류하면서 앞으로 이니텍 기술 기반 보안사업 경쟁력을 크게 강화하는데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이니텍은 PKI·FIDO 생체인증 사업 외에도 데이터베이스(DB)보안, 통합인증(SSO)·접근권한관리(EAM) 솔루션을 개발, 공급하고 있다. 최근 사물인터넷(IoT) 종단간 경량 보안 플랫폼을 개발하면서 신규 보안사업 투자도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