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종이 글씨→디지털 실시간 변환해주는 ‘와콤 클립보드’

2017.06.08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 방식들. 적어도 업무 환경 만큼은 디지털 방식이 편하다.

지금을 디지털 시대라고들 말한다. 하지만 대다수 사업장은 아직 종이 기반의 아날로그적 업무 환경을 고수하고 있다. 기존 업무 시스템을 바꾸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아날로그 업무 환경은 디지털 방식에 비해 시간이나 관리, 자원 측면에서 비용이 많이 든다.

태블릿 전문 기업 와콤이 와콤 클립보드를 발표했다. 일반 종이에 서명해도 디지털 문서로 실시간 변환할 수 있는 스마트패드로, 다양한 산업군에서 활용도가 높은 제품이다. 와콤은 이 제품이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가교’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와콤의 ‘스마트패드 PHU-111 와콤 클립보드’는 와콤의 서명 솔루션 제품군 중 하나다. 생체 인식 기반의 수기 서명도 캡처 및 파일로 첨부할 수 있어 편리하다. 디지털 문서들은 로컬 PC에 저장되며, 서버 및 클라우드 서비스에 즉시 업로드 돼 손 쉽게 문서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와콤 클립보드.

별도의 스캔 작업 없이 전자문서를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업무 효율성이 높다. 기존 종이 양식을 그대로 유지하되, 이를 디지털 방식으로 보관하기를 원하는 서비스, 의료, 보험 산업 및 공공분야 분야에 유용하다.

전자 클립보드는 블루투스를 통해 PC 및 모바일 디바이스에 연결할 수 있다. PC 환경에서는 USB 연결로도 문서를 옮길 수 있다.

사용자가 와콤 클립보드에 문서를 올려 놓으면 내장된 바코드 리더기가 자동적으로 문서를 인식하고 이를 디지털 문서로 확인할 수 있도록 PC나 모바일 디바이스로 전송해준다. 또 사용자들은 구성품으로 포함된 잉크 펜을 활용해 평소처럼 종이 양식에 작성할 수 있다. 스마트패드에서 펜으로 작성된 모든 내용은 실시간으로 인식돼 디지털 문서로 변환된다.

와콤이 특허를 낸 EMR (전자기공명) 기술로 코드 또는 배터리 없이 전자 펜을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 문서에 포함된 생체 인식 전자서명 기술도 와콤 클립보드의 핵심이다.

피터 좀머 와콤 비즈니스 솔루션 사업부 수석부사장은 “와콤 클립보드 출시로 많은 사업장에서는 고객들에게 친숙한 A4 혹은 레터 사이즈의 종이 문서 활용과 함께 고객 대면 프로세스를 유지할 수 있다”면서 “기업들이 핵심 비즈니스에 더욱 주력하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해주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와콤은 사용자가 쉽고 빠르게 작업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해주는 관련 응용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개발자들이 와콤 클립보드 및 관련 문서로 작업 시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는 SDK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