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국내 인터넷 사용자 10명 중 7명이 쓴다

가 +
가 -

사진=DMC미디어

국내 인터넷 이용자 10명 중 7명이 인스타그램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미디어렙 DMC미디어는 지난달 19세 이상 59세 이하 한국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담은 ‘2017 소셜 미디어 이용 행태 및 광고 접촉 태도 분석 보고서’를 7월10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이용자 10명 중 약 7명에 해당하는 68.7%가 인스타그램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12.9%p 증가한 수치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등 나머지 소셜 미디어 플랫폼 가입률이 하락한 것과 대조되는 결과다.

사진=DMC미디어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는 이유는 ‘친구 혹은 지인과의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는 응답이 56.5%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뉴스/이슈 등의 정보 획득(37.8%)’, ‘취미/관심사 공유(23.2%)’, 가족/친척과 연락/교류(15.7%)’, ‘사진/동영상 공유(15.1%)’ 순이었다.

‘친구 혹은 지인과의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해보다 16.4%p 하락한 반면 ‘취미/관심사 공유’를 목적으로 한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9.8%p 증가했다. DMC 미디어는 “이는 개인의 사생활을 공유하는 데 초점을 맞춘 인스타그램 이용률의 증가에 따른 영향이며, 동시에 SNS가 점차 일상생활 공유 목적으로 변화되고 있음을 암시하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사진=DMC미디어

주 이용 미디어는 여전히 페이스북이 40.5%로 1위를 차지했고, 인스타그램과 카카오스토리가 약 21%로 뒤를 이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