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고 정식 서비스 시작…”5천자까지 번역 확대, PC버전 런칭”

가 +
가 -

네이버가 제공하는 인공지능 기술 기반 통역 서비스 파파고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월19일 밝혔다. 정식 버전의 가장 큰 특징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는 글자 수가 5천자로 확대되었다는 점과 PC버전이 함께 지원된다는 점이다.

파파고는 지난해 8월 베타 서비스로 출시됐다. 업계 최초로 ‘한국어-영어’ 번역에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을 적용했으며, 이 기술은 현재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에도 적용돼 있다.

파파고 정식 버전에서는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는 글자 수 범위가 확대된다. 기존 1회 최대 200자까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던 베타 버전과는 달리, 정식 버전에서는 최대 5천자까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확대 적용된다. 네이버는 “사용자 입장에서는 일상에서 쓰는 회화 외에도 신문기사, 논문, e메일처럼 긴 문장을 한 번에 입력해도 보다 정확하고 자연스러운 번역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라고 알렸다.

이와 함께 사용자의 피드백을 반영해 파파고 PC버전도 함께 선보인다. 파파고 PC버전에서도 모바일과 동일한 최대 5천자까지의 인공신경망 번역 결과가 제공된다. 향후 PC버전에서는 PC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김준석 파파고 리더는 “하반기에는 베트남어, 대만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도 파파고를 통해 통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라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만큼 사용자들에게 보다 정확한 번역결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인공신경망 번역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