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판에 안녕을 고할 시간이 오고 있다. 지난 7월24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가 그림판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알렸다.

MS는 홈페이지를 통해 올 가을에 예정된 업데이트에서 윈도우에서 빠지거나 더 이상 개발되지 않을 제품들을 공개했다. 그림판은 ‘사라지게 될(Deprecated)’로 분류됐다. MS는 “그림판은 윈도우 스토어에서 이용할 수 있다”라며 “기능적으로는 그림판3D에 통합된다”라고 알렸다. 그림판 외에 아웃룩 익스프레스, 리더 앱 같은 기능도 제거된다.

그림판은 1985년 ‘윈도우1.0’의 첫 번째 버전에서 처음 출시됐다. 지금이야 이걸로 그림 잘 그리면 신기한 사람이나 ‘금손’ 내지는 ‘장인’ 대우를 받지만, 당시만 해도 윈도우의 핵심 기능 중 하나로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는 그래픽 에디터였다.

MS는 지난 4월 ‘윈도우10 크리에이터스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그림판3D를 공개했다. 그러나 이는 기존 그림판과 별도의 프로그램이지 업데이트 버전은 아니었다. 그림판과 그림판3D의 공존은 이번 발표를 통해 공식적으로 끝나게 됐다.

chaibs@bloter.net

뉴스, 콘텐츠, 미디어, 플랫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