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누적 예약 1천만건 돌파

가 +
가 -

쏘카는 편리하다. 사진은 쏘카와 관계가 없다.

2011년 처음 카셰어링 서비스를 국내에 도입한 쏘카, 벌써 6년차가 됐다.

쏘카가 업계 최초로 누적예약 1천만건을 달성했다고 7월26일 밝혔다. 쏘카의 회원수는 7월 중순 기준으로 업계 최다인 280만명에 이르며, 전국 7천대 차량과 3천여개 쏘카존 등 업계 최대 수준의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인프라 확충과 함께 쏘카부름, 제로카셰어링 등 소비자의 상황과 여건에 맞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와 서울 주요 지역, 인천공항 등 일부 지역에 한해 편도 이용을 지원하며 카셰어링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

그 결과 서비스 이용률이 꾸준히 증가해 지난 12일 기준 쏘카 누적 예약건수는 1천만건을 돌파했다. 누적 예약 1천만건은 쏘카 서비스가 등장한 지 6년 만에 이룬 성과이자 국내에서 카셰어링 서비스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가 된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

  • 총 주행거리 약 4.2억km=지구에서 달까지 552번 왕복한 거리
  • 총 차량 예약대수 1만29대=아반떼를 쌓았을 때 에베레스트 높이의 약 1.6배에 해당하는 1만4441m를 기록
  • 총 주유량은 약 3600만리터=초대형 항공기 A380 약 123대에 필요한 연료의 양
  • 쏘카 차량문이 열린 횟수는 약 4천만회=쏘카 서비스 기간 동안 4초에 1번 꼴로 쏘카 차량의 문이 열린 셈

한편, 해당 기간 동안 쏘카는 매주 1회, 일 평균 995회 차량 점검을 실시했다. 쏘카 이용자 중 제일 많이 이용한 횟수는 총1744회로 집계됐다.

조정열 쏘카 대표는 “쏘카 누적 예약 1천만건 달성은 한 기업이 이룬 수치라는 의미를 넘어 우리 사회의 공유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변화, 이동수단에 대한 고정관념의 파괴를 상징한다”라며 “쏘카는 앞으로도 쉽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국내 대표 카셰어링 기업으로서 공유경제 문화를 확산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