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V30’, 음악감상의 최강자 노린다

2017.08.28

V시리즈는 음악 감상에 최적화된 스마트폰으로 이름을 알렸다. 최신작 ‘V30’ 역시 전작의 명성을 계승한다. LG전자는 8월28일 V30에 하이파이 쿼드 DAC을 탑재하고 B&O 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고품격 사운드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LG V30은 현존 최고 수준인 32비트, 192kHz의 음원까지 지원한다.

V30은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적으로도 ‘음감’에 특화된 편의기능을 선보인다. 음악 전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음색만을 골라 들을 수 있게 하고, 음악 장르에 따라 잔향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튜닝기능을 강화했다. 잔향이란 디지털 음원 기기에서 소리가 나기 전이나 후에 발생하는 울림을 의미한다. 잔향을 늘리면 음의 여운을 강조할 수 있고, 잔향을 줄이면 음 사이의 간섭이 없기 때문에 음의 높낮이나 저음이 명확해진다.

음감 특화 소프트웨어 기능 강화

LG V30 사용자는 터치 한 번이면 전문가처럼 취향과 음악 장르별로 다양한 음색을 즐기는 게 가능하다. 세계 다양한 음악 전문가들의 선호도를 분석해 음색과 잔향을 분류한 뒤, 이를 다시 주파수별로 나눠 정교하게 튜닝했다.

‘사운드 프리셋’ 기능에서는 사용자들이 기분이나 취향에 따라 ▲균형감 있게 ▲선명하게 ▲현장감 있게 ▲저음강화 등 4가지 특색 있는 음색을 선택해 즐길 수 있다. 각각의 모드는 음악 전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표적 음색으로 사용자는 설정에서 선택만 하면 음악 비평가처럼 원하는 음색을 손쉽게 골라 즐길 수 있다.

‘디지털 필터’는 소리의 울림인 잔향까지 조정해 음악의 장르에 최적화된 사운드를 선택할 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는 ▲잔향을 늘려 어쿠스틱 음의 여운을 감상하기에 적합한 ‘공간감 있게’ ▲잔향을 최소로 줄여 록이나 힙합 등 강한 비트와 저음을 강조하는 ‘깨끗하게’ ▲잔향의 균형도를 높여 클래식이나 연주곡의 부드러운 멜로디를 감상하는데 최적화된 ‘자연스럽게’ 등 3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V30의 '음감' 특화 편의기능

V30의 ‘음감’ 특화 편의기능

녹음 기능도 강화

LG V30은 적은 데이터 용량으로 하이파이 고음질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MQA 규격을 지원한다. 하이파이 음원은 대부분 수백 MB의 고용량이기 때문에 큰 저장공간과 큰 데이터가 소모된다는 점에서 불편하다. 하지만 MQA는 적은 데이터로 하이파이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MQ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V30이 처음이다.

녹음 기능도 업그레이드된다. 보통 스마트폰으로 녹음할 때 콘서트장처럼 큰 음악 소리를 녹음할 때 소리가 뭉개지거나 찢어지듯이 왜곡되는 경우가 많다. LG전자는 통화할 때 수화기 역할을 하는 리시버에 큰 소리를 깨끗하게 녹음할 수 있는 보조 마이크 기능을 V30에 탑재한다. 이 덕분에 LG V30은 작은 소리부터 큰 소리까지 명료하고 입체감 있게 담아낼 수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세계 전문가들에게 인정받는 LG만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LG전자는 V30의 특장점으로 화면과 카메라를 강조해왔다. V30에는 18대9 화면비의 6인치 OLED 풀비전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며 최근 추세에 맞게 듀얼 카메라가 들어간다. V30은 스마트폰 최고 수준의 조리갯값 F1.6을 탑재하고, 고급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렌즈를 채택했다.

LG전자는 8월31일 오전 9시(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7’이 열리기 하루 전날,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마리팀 호텔에서 V30을 공개할 예정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