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한도 없는 ‘캐시백 카드’ 출시

가 +
가 -

페이팔이 신용카드 시장을 기웃거리고 있다. 온라인 결제 수단으로만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사용처로 결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는 중이다.

페이팔은 2015년 이베이에서 분사한 온라인 결제 서비스였다. 이젠 전세계 2억1천만명이 페이팔로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결제한다. 페이팔은 경쟁사와의 제휴도 서슴지 않으며, 결제 시장 그 자체를 넘보고 있다. 애플, 체이스, 씨티뱅크, 페이스북, 구글, 삼성, 바이두, 비자, 마스터카드 등 다양한 기업이 페이팔과 손을 잡았다.

페이팔은 8월30일(현지기준) ‘페이팔 캐시백 마스터카드’를 선보였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쓸 수 있는 플라스틱 신용카드다. 페이팔이 선보이는 첫 번째 캐시백 카드로, 신용카드 결제 구매 금액의 2%를 돌려준다.

페이팔 측은 “금융 상품은 사용자가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영역이지만, 페이팔은 고객 목소리를 듣고 더 나은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사용자가 더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서비스 출시 배경을 밝혔다.

페이팔 캐시백 마스터카드는 캐시백 혜택을 제공하는 카드라면 단서로 다는 최소 사용 금액, 캐시백 한도 등과 같은 기준이 없다. 연회비도 없다. 캐시백 한도는 무제한이다. 신용카드로 결제한 금액의 2%를 조건 없이 즉시 적립금 형테로 돌려준다.

단, 이 서비스는 페이팔 가입자만 신청할 수 있다. 페이팔 웹사이트에서 마우스 클릭 몇 번이면 신청 완료다. 사용 승인이 끝나면, ‘페이팔 월렛’에 자동으로 추가된다. 즉, 물리적인 신용카드가 도착하길 기다리지 않고도 신청 승인과 동시에 ‘페이팔 월렛’에서 바로 카드를 선택해 쓸 수 있다.

페이팔은 싱크로니 파이낸셜과 손잡고 신용카드 서비스를 한다. 마이크로 칩이 내장된 EMC칩 카드다. 마스터카드 겸용으로 페이팔 가맹점과 마스터카드 가맹점에서 쓸 수 있다. 기존 페이팔 서비스와 마스터카드가 제공하는 결제 보호 기능은 페이팔 캐시백 마스터카드에도 적용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