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일상을 영화처럼 담는다”···LG ‘V30’ 공개

2017.08.31

V30 제품 사진

“일상이 영화가 된다”

알람 소리에 일어난 한 사람이 자신의 일상을 촬영하기 시작한다. 일상의 내용은 평범하지만 눈앞에 그려지는 영상은 마치 영화처럼 보인다. 일상은 흑백 영화였다가 우디 앨런의 영화처럼 감성적인 색감을 자랑하기도 한다. LG ‘V30’ 공개 행사를 여는 영상 내용이다.

LG전자가 8월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 가전 박람회 ‘IFA2017’ 개막에 앞서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을 공개했다. 기존 V시리즈의 특징이던 ‘세컨드 스크린’이 사라졌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G’시리즈와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이 없지 않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지만, 이번 V30은 일상을 영화처럼 담아낼 수 있는 영상촬영 기능을 차별화된 경험으로 내세웠다.

영화 같은 영상촬영 기능

사진: ‘LG V30’ 공개 현장 생중계 영상

사진: ‘LG V30’ 공개 현장 생중계 영상

LG V30은 스마트폰 최초 F1.6 조리개 값과 글라스 소재 렌즈로 더 밝고 선명해진 차세대 ‘듀얼 카메라’와 누구나 영화 같은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시네 비디오모드’를 탑재, 최고 수준의 영상촬영 기능을 선보인다. LG전자 측은 일상생활을 영상으로 기록해 SNS에 올리는 등 스마트폰 영상 제작이 급속도로 대중화되는 가운데, LG V30만 있으면 일반 사용자들도 전문가 수준의 영상을 손쉽게 만들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추가된 ‘시네 비디오’ 모드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 느낌 그대로 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시네 이펙트’와 영화처럼 원하는 지점을 줌 인/아웃 해 촬영할 수 있는 ‘포인트줌’ 기능으로 영상을 촬영하는 매 순간 영화감독이 된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시네 이펙트 기능을 통해 15가지 장르의 영상을 영화처럼 찍을 수 있다.

시네 이펙트 기능을 통해 15가지 장르의 영상을 영화처럼 찍을 수 있다. (사진: ‘LG V30’ 공개 현장 생중계 영상)

LG V30는 영상을 촬영할 때 상세하고 정확한 색상값을 저장할 수 있어 전문가들이 주로 사용하는 로그 촬영 기능인 ‘LG-시네 로그’를 스마트폰 최초로 지원한다. 색상을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는 ‘LG-시네 로그’ 기술을 적용한 ‘시네 이펙트’ 기능은 마치 영화의 컬러 전문가가 조언해 주는 것처럼 로맨틱 코미디, 멜로, 스릴러 등 15가지 장르의 영상을 영화처럼 찍을 수 있다. 영상 가장자리를 어둡게 해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연출하는 ‘비네트’ 효과도 자유자재로 줄 수 있다.

‘포인트줌’ 기능은 전문 촬영감독과 함께 카메라를 조작하는 듯한 색다른 영상촬영 경험을 제공한다. LG V30의 ‘시네 비디오’ 모드에서는 특정 지점을 지정하고 화면의 줌 레버를 밀고 당기면, 전문장비를 사용해 촬영하듯 부드럽게 해당 지점을 중심으로 화면이 줌 인/아웃 된다.

한층 강화된 카메라

기존에 공개한 것처럼 V30은 스마트폰 최고 수준의 조리개 값 F1.6을 탑재하고, 고급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소재인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를 채택했다. 글라스 렌즈는 기존 플라스틱 렌즈보다 가시광선 투과율이 높아 더욱 정확한 색감과 사실적인 질감 표현이 가능하다.

또한, V30은 넓게 펼쳐진 풍경사진이나 단체사진 촬영 시 활용도가 높아 좋은 평가를 받아 온 듀얼 카메라의 광각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V30의 120도 저왜곡 광각 카메라는 자체 개발한 렌즈 설계 기술을 적용, 가장자리 왜곡을 전작인 ‘V20’ 대비 1/3 수준으로 대폭 개선해 더욱 사실적인 광각 촬영이 가능하다.

V30으로 촬영한 사진

V30으로 촬영한 사진

V30으로 촬영한 사진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적인 사진 촬영 기능도 더욱 강력해졌다. V30의 ‘전문가 모드’는 전문 사진작가들의 사진을 고르면 작가가 사진을 찍을 때 선택한 조리개 값, 화이트밸런스, 셔터스피드, ISO 등 설정값이 그대로 세팅되는 ‘그래피’ 기능을 탑재했다. 원하는 사진을 고르고 셔터만 누르면 누구나 전문가가 촬영한 듯한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이밖에도 ▲광학식 손떨림 방지 ▲전자식 손떨림 방지와 ▲레이저 오토 포커스, 위상차 오토 포커스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오토 포커스 등 흔들림 없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들을 갖췄다.

‘G6’의 완성형 디자인

V30은 ‘G6’에서 처음 적용한 ‘베젤리스’ 디자인을 발전시켜 더욱 얇아진 베젤과 더 커진 화면을 자랑한다. LG전자는 “V30 베젤을 줄이기 위해 스마트폰 전면에 있던 자사 로고를 후면에 배치했다”라고 미리 밝힌 바 있다. 지난 17일 유출된 이미지와 같은 디지인이며 제품 후면 중앙에 V30로고 대신 B&O로고가 들어갔다는 점이 유일한 차이점이다.

18:9 화면비 ‘올레드 풀비전’을 적용해 전작보다 커진 6인치 대화면이면서도 제품 크기는 오히려 가로 3mm, 세로 8mm가량 작아져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을 제공한다. 두께 7.3mm와 무게는 158g으로 대화면임에도 부담스럽지 않도록 디자인됐다. 이전 플래그십과 제품을 감싼 강화유리는 상하좌우 가장자리를 전면에서 후면까지 부드러운 곡면으로 처리, 매끈하고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고품질 사운드와 편의기능

이밖에도 V30은 사전에 공개한 바와 같이 전작의 명성을 계승한 음향 기능을 자랑한다. 하이파이 쿼드 DAC을 탑재하고 B&O 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고품격 사운드를 들려주며 현존 최고 수준인 32비트, 192kHz의 음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구글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처음으로 선보이며 음성 잠금 해제, LG 페이 등 쉽고 편리한 편의기능을 탑재했다.

V30의 핵심 기능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스마트폰 최초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와 120° 저왜곡 광각을 구현한 차세대 듀얼 카메라 ▲누구나 영화 같은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시네 비디오’ 모드 ▲얇고 가벼운 미니멀리즘디자인의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하이파이 쿼드 DAC에 B&O 플레이의 튜닝을 더한 고품질 사운드 ▲한국어 구글 어시스턴트, 음성 잠금 해제, LG 페이와 같은 쉽고 편리한 편의기능 등이다.

LG V30의 색상은 오로라 블랙, 클라우드 실버, 모로칸 블루, 라벤더 바이올렛 네 가지이며, 9월 21일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128GB의 저장용량을 갖춘 V30플러스도 함께 출시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V30는 섬세한 미니멀리즘 디자인 속에 ‘시네 비디오’ 모드를 갖춘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카메라 등 현존 최고 수준의 성능을 빈틈없이 담아낸 진정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며,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전문가급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LG V30와 함께 일상이 영화가 되는 즐거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V30 제품 사진

주요 스펙

  • 칩셋: 퀄컴 스냅드래곤 835
  • 디스플레이: 6.0” QHD+ 18:9 화면비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2880 x 1440 / 538ppi)
  • 메모리: V30: 4GB LPDDR4x RAM / 64GB UFS 2.0 ROM(V30플러스: 128GB) / MicroSD(up to 2TB)
  • 후면 듀얼카메라: 1600만 화소 일반각(F1.6 / 71도),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 1300만 화소 광각(F1.9 / 120도)
  • 전면 카메라: 500만 화소 광각 (F2.2 / 90도)
  • 배터리: 일체형 3300mAh
  •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7.1.2 누가
  • 네트워크: LTE-A 4 Band CA
  • 연결성: Wi-Fi 802.11 a, b, g, n, ac / Bluetooth 5.0 BLE / NFC / USB Type-C 2.0 (3.1 호환)
  • 색상: 오로라 블랙, 클라우드 실버, 모로칸 블루, 라벤더 바이올렛
  • 기타: IP68 방수방진 / 32-bit Hi-Fi Quad DAC / HDR10 / 구글 데이드림 / 구글 어시스턴트 / UX 6.0+ /음성 인식 / 얼굴 인식 / 지문 인식/ Qualcomm Quick Charge™ 3.0 Technology / 무선 충전 / LG페이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